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방송·TV

‘미스트롯2’ 별사랑, ‘남편 찬스’의 김사은 꺾었다…11:0 몰표로 다음 라운드 ‘진출’

허은경 기자
입력 2021.01.14 22:56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미스트롯2’ 별사랑이 김사은과 데스매치에서 대결을 펼쳤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내일은 미스트롯2(이하 ‘미스트롯2’)에서는 34팀이 본선2차 미션에 도전한 가운데, 9인의 본선 합격자가 직접 지목한 상대와 대결을 벌이는 ‘1:1 데스매치’가 펼쳐졌다.

이날 두 번째 데스매치 무대는 현역 트롯 가수인 별사랑이 아이돌 출신의 김사은을 지목해 대결이 성사됐다. 별사랑은 연습 도중 다리를 다치는 부상에도 불구하고 ‘한 방에 훅 간다’를 선곡해서 무대에서 화려한 다리찢기 퍼퍼먼스로 실력을 뽐냈다.

반격에 나선 김사은은 심수봉의 ‘진짜 진짜 좋아해’를 선곡해서 무대에 올랐다. 이후 김사은의 노래 도중에 김사은의 남편 성민이 깜짝 등장해서 진한 로맨스 무대로 모두를 경악케 했다.

한편, 별사랑의 무대를 보고 난 장민호는 “저음부터 고음까지 굉장히 만족스런 무대를 하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더해 장윤정은 “별사랑은 보컬에 대한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너무 잘 불렀다”라며 “이찬원이 ‘찬또배기’를 불렀던 때가 떠오른다.

또한 장윤정은 “별사랑의 오늘 경연은 TOP5에 들어가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기대해 본다”고 별사랑의 무대를 극찬했다. 이어 “남편이 너무 용기를 냈다. 박수 한 번 쳐줘야 한다”고 김사은과 함께 파격적인 퍼포먼스를 펼친 성민의 외조를 칭찬했다.

두 사람의 본선2차 결과는 별사랑이 승자가 됐다. 성민은 아내 김사은의 결과에 아쉬운 표정을 지었다. 별사랑은 11:0이라는 몰표로 마스터 군단의 전폭적인 선택을 받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게 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