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방송·TV

'언니한텐' 선을 넘는 친구 남편?…김원희x이지혜 "선을 그어 단호하게 행동해야 해"

조상은 기자
입력 2021.01.14 22:57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SBS플러스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조상은 객원기자]

'언니한텐 말해도 돼' 선을 넘는 남편 친구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는 사연도 전해졌다.

14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과도하게 자상한 태도로 사연자를 대하는 친구 남편에 얽힌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사연자의 친구 남편에 대해 부담스럽기 그지 없었다. 사연자에게 "우리 둘만의 추억이 생겼다"며 추근거렸기 때문. 심지어 일주일 전에 고른 팔찌를 사연자에게 주면서 "잘 어울릴거 같다"고 이유 없이 선물을 주기도 했다고. 이영자는 "이 남자 뭐냐. 이 남자가 이해가 되냐"며 강재준에게 화를 내 웃음을 안겼다. 강재준은 "악세사리 고르면서 사연자가 알아채지 않았을까 싶다"며 "친구 남편이 잘못한건 맞다.


그런데 여성분도 알아챘어야 한다"고 의견을 전했다.

이에 이지혜는 "순수하게 가면 갈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보였고, 김원희도 "이걸 오해하는걸수도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지혜는 "시간을 두고 지켜보아야한다. 이제 친구랑 만나는 것도 줄여야 한다"며 선을 긋기를 권했다. 김원희도 "친구에겐 말하는건 조심스러우니 최대한 선을 긋는게 중요하다"며 "친구가 알면 힘들수도 있으니 본인만 이상한 사람이 될 수 있으니 의사표현을 정확하게 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는 매주 목요일 저녁 9시에 방송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