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방송·TV

'아침마당' 김원곤 교수, 보디 프로필 공개 "50대돼서 몸 관리"

양소영 기자
입력 2021.01.21 09:45   수정 2021.01.21 10:01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김원곤 교수가 보디 프로필 사진을 찍게 된 이유를 밝혔다.

21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서울대학교 외과대학 명예교수 김원곤이 출연했다

이날 김원곤 교수가 찍은 보디 프로필 사진이 공개됐다. 탄탄한 근육질의 몸매와 복근이 눈길을 끌었다.

김원곤 교수는 “젊었을 때 운동을 안 해 본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그때는 시간적인 제약이 있었다. 사회에서 성공도 해야 하고, 자리도 잡아야 하지 않나. 50대가 되고 시간적 여유가 생기면서 몸을 관리하는 데 박차를 가했다”고 했다.

또한 김원곤 교수는 “엉뚱한 계기가 있었다. 2008년 50대를 훌쩍 넘기고 나서다.


운동이 참 지루한 일이다. 우리 같은 아마추어는 평생을 건강을 위해 하는 운동이라 목표가 없다. 중간중간 목표를 설정하는 게 중요하다. 그래서 당시 몸담았던 곳 송년회에서 몸을 만들어서 상반신을 벗고 멋있는 모습으로 사진을 찍어 이메일을 보내 드리겠다고 약속을 했다. 개인적으로 성격상 스스로 말한 것을 지켜야 한다는 강박 관념이 있다. 어떤 일을 이루고 싶을 때 공표를 하고 지키려고 애를 써서 이룬 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원곤 교수는 “유지하기 힘들다. 심리적인 마음가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skyb1842@mk.co.kr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