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외신기자들이 본 방탄소년단 성공 비결은?

신영은 기자
입력 2021/07/29 10:40
73179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스타투데이DB

외신기자들이 본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성공 비결은 무엇일까.

아리랑TV가 29일 오후 8시 외신기자들의 토론 프로그램인 '포린 코레스폰던츠(Foreign Correspondents)'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성공 비결을 조명한다.

이날 방송에는 잭 바튼 프리랜서 기자, 스페인 EFE통신의 안드레스 산체스 기자, 일본 NNA의 사카베 테쓰오 기자 등이 출연,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성공 요인을 분석하고 앞으로의 영향력을 예측한다.

또 캔디스 앱스 로버트슨 노스캐롤라이나 대학 교수를 연결해 방탄소년단의 음악에 담긴 사회적 메시지를 살펴본다.

73179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아리랑TV `포린 코레스폰던츠`가 방탄소년단의 인기 비결을 분석한다. 제공|아리랑TV

외신 기자들은 방탄소년단의 성공 비결로 '팬들과의 소통'을 꼽았다.


바튼 기자는 "방탄소년단의 가장 큰 성공 비결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팬들과의 자연스러운 소통"이라고 분석했다. 산체스 기자는 "방탄소년단과 팬덤 사이에는 그동안 보지 못한 방식의 의사소통이 있다"고 부연했다.

또 바튼 기자는 "방탄소년단의 음악은 10대의 고민이나 사회 문제 등 시대정신을 건드렸다"고 분석했다.

로버트슨 교수는 '글로벌 시민의식' 개념을 설명하며 "방탄소년단의 음악과 메시지는 글로벌 시민의 정의를 나타낸다"며 "지난해에는 앨범 '맵 오브 더 솔' 발매와 함께 많은 사람이 접근할 수 있는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를 선보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방탄소년단이 정부 공식 특별사절에 임명돼 오는 9월 유엔 총회 무대에 서는 것과 관련해서 "이는 방탄소년단이 이미 외교적 역할도 수행하는 것을 의미한다. 방탄소년단이 한국의 소프트 파워를 강화하고 있다"고 의미 부여했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