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세리머니클럽’ 이완 “매형 비와 골프 자주 쳐...실력은 내가 위”

김재은 기자
입력 2021/07/29 11:40
73224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배우 이완이 매형인 가수 비의 골프 실력을 언급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세리머니클럽’에는 배우 조현재, 이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양세찬은 이완에게 “외조의 신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는 게 아내 이보미 프로님이 시합을 나갔을 때 캐디로 자청했다고 한다. 쉽지가 않은 거다”라고 말했다.

이완은 “일반 시합은 아니었고 이벤트 경기였다. 제가 꼭 한 번 아내의 캐디를 해보고 싶었다”라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다. 김종국은 “그런 모습 너무 좋다”라며 부러워했다.

이어 양세찬은 “누나가 김태희인데 아내 이보미 프로에게 레슨을 받냐”라고 물었다. 이완은 “그렇다. 가족들은 굉장히 만족스러워하고 있다”라며 웃었다. 매형 비도 레슨을 받냐는 질문에 이완은 “네. 가족끼리 자주 친다”라며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김종국은 “비가 승부욕이 강하다. 그런 면에서 약간 갈등이 있냐”라며 궁금해했다.

이완은 “매형이 춤동작을 딱 보면 그대로 카피하는 능력이 있다. 몸을 본인이 굉장히 잘 쓴다고 생각한다. 스윙도 그대로 카피를 하려고 한다. 그런데 안 된다고 힘들어하더라. 원래는 실력이 비슷했는데 와이프 만나고 나서는 제가 좀 더 나은 것 같다”라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JTBC ‘세리머니클럽’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중인 인물들과 함께 라운딩하며 골프도 치고 기부도 하는 골프 토크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재은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l JTBC ‘세리머니클럽’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