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송지효, 레전드 캐릭터 변신

신영은 기자
입력 2021/07/29 13:42
73283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송지효가 티빙 오리지널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연출 소재현, 이수현 / 극본 이영숙)에서 마녀 ‘희라’ 역에 착 붙는 변신으로 열띤 반응을 얻고 있다.

먼저 송지효는 본 드라마 전부터 공개된 각종 콘텐츠 속에서 독보적인 마녀 포스를 발산, 극을 더욱 궁금케 했던 터. 이에 지난 16일 공개된 1, 2화에서 송지효는 소원을 이뤄주고 대가를 반드시 받아가는 매혹적인 마녀 ‘희라’에 완벽하게 들어맞는 모습으로 기대에 제대로 부응해냈다.

‘희라’는 어떤 일에도 놀라거나 당황하는 기색도 없이 인생사에 여상하고 시니컬한 태도를 일관, 다사다난한 인간사와는 동 떨어진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하지만 소원을 이뤄준 대가를 받아갈 때만큼은 범접 불가한 압도적 카리스마로 그녀가 왜 ‘마녀’인지를 절로 실감케 했다.


위험하지만 그럴수록 더 이끌리는 마녀 ‘희라’의 매혹적인 오라(Aura)는 송지효의 비주얼, 연기가 한데 어우러져 더욱 강력한 싱크로율을 만들어냈다. 딱 그녀에게만 집중하게 만드는 낮은 목소리, 빨려들 것 같은 깊은 눈빛은 마음을 홀려냈고 짙은 와인을 닮은 새빨간 머리칼, 한 없이 화려하고 아름다운 옷차림은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마녀’라는 캐릭터 특성을 시청자들에게 와 닿게 하기 위한 송지효의 노력이 빛을 발하고 있는 것.

더불어 ‘희라’에게도 심상치 않은 과거가 숨겨져 있음을 암시, 다음 이야기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게 하고 있다. 허벅지에 남겨진 상처, 그녀가 동업자로 진(남지현 분)을 택한 것에도 여러 가지 의견이 분분,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대폭 고조시켰다.


이렇듯 송지효는 ‘마녀식당’의 정체성을 대변하는 희라를 통해 판타지 장르적 즐거움은 물론 극적인 재미까지 높이고 있다. 특히 그녀에겐 어떤 과거가 숨겨져 있으며 사람들에게 얻어낸 대가로 무엇을 이루고자 하는지 앞으로 전개될 서사에 뜨거운 시선이 쏠린다.

한편 시청자들에게 ‘인생 캐릭터’라는 극찬을 얻고 있는 송지효의 열연은 30일 오후 4시 티빙에서 단독 공개되는 티빙 오리지널 ‘마녀식당으로 오세요’ 4화에서 계속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티빙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