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정희' 선우정아X최정훈, 꿀성대 자랑한 환상의 조합[종합]

김재은 기자
입력 2021/07/29 14:13
수정 2021/07/29 14:15
7330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가수 성우정아와 잔나비 최정훈이 꿀성대를 자랑하며 환상의 노래실력을 선보였다.

29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가수 선우정아, 밴드 잔나비 최정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김신영은 “두 사람이 나오니까 페스티벌이다”라며 선우정아와 최정훈을 반겼다. 이어 김신영은 “두 분은 무대에서 만난 적이 있냐”라고 질문했다. 선우정아는 “무대 끝나고 계단 내려 갈 때 인사하면서 만난 거 말고 같이 듀엣 무대를 한 적은 없다”라고 말했다.

김신영이 “두 분 그럼 듀엣을 하실 생각이 있냐”라고 묻자 선우정아는 “기회 있으면 너무 좋다”라고 답했고 최정훈 역시 “영광이다”라며 긍정적으로 말했다. 김신영은 “만약에 두 분이 듀엣을 한다면 ‘정희’에서 선공개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신영은 “관객이 적은 곳에서 공연을 해본 적이 있냐”라고 질문했다. 선우정아는 “한 사람 앞에서도 해봤다. 정말 무명시절이어서 라이브 클럽에서 관객이 안 와서 무산된 적도 있었다. 공연 활동 많이 하신 분들한텐 익숙할 것"이라고 답했다.

최정훈 역시 “저는 사장님만 있는 곳에서 공연한 적이 있다. 오히려 사장님한테 미안하더라”고 떠올렸다. 김신영은 “저도 예전에 대학로에서 공연할 때 관객 0명일 때 해본 적이 있다”라며 공감했다.

이어 김신영은 선우정아의 신곡 ‘버팔로’에 대해 언급했다. 김신영은 “제가 ‘버팔로’를 기다렸다. 소띠 연예인들이 이번 앨범에 참여했다고 한다”라고 물었다. 선우정아는 “그렇다. 송은이 언니도 참여하셨다”라고 말했다.

김신영은 “우리 대표님이다. 어떤 부분을 참여한 거냐”라며 궁금해했다. 선우정아는 “사실상 코러스다. 목소리가 많이 들리지 않는다. 어기어차 소리를 내주셨다”고 설명했다.

김신영은 “송은이 씨가 너무 좋았다고 하더라. 인정받는구나 했다더라. 목 관리까지 했다. 가서 더 있겠지 했는데 손 털고 갔다더라”고 말했다.


선우정아는 “한 5분 정도 걸린 것 같다”라며 머쓱해했다.

선우정아는 신곡 ‘버팔로’를 라이브로 열창, 시원시원한 가창력을 뽐냈다. 선우정아는 지난 26일 신곡 ‘버팔로(BUFFALO)’로 컴백했다. ‘버팔로’는 일렉트로니카 댄스 뮤직으로 소의 발굽 소리를 연상시키는 사운드가 인상적인 곡이다.

이어 최정훈은 잔나비 신곡 ‘외딴섬 로맨틱’을 적극 홍보했다. 김신영은 “잔나비 노래 제목이 다 길다. 예전에 말할 때 살짝 화가 났다. 제가 임플란트 전이라서 발음이 다 셌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최정훈은 “일부러 노래 제목을 길게 만드는 건 아니다”라며 해명했다.

김신영은 “잔나비 신곡을 들었는데 뮤지컬 같다고 생각했다. 너무 좋다. 마성의 3집이다”라며 칭찬했다. 최정훈은 “사실 어제 나와서 실감이 안난다. 오랜 시간 동안 준비했으니 많이 사랑해달라”라며 신곡 홍보를 놓치지 않았다.

최정훈은 신곡 ‘외딴섬 로맨틱’을 라이브로 부르며 귀를 사로잡았다. 잔나비는 지난 28일 세 번째 정규앨범 ‘환상의 나라’를 발매했다. 타이틀 곡 ‘외딴섬 로맨틱’은 한여름의 무더위를 날려버릴 청량함이 가득 묻어나는 발라드곡이다.

[김재은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사진l MBC 보이는 라디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