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도장깨기' 도경완 "장윤정과 부부동반 출연 단점? 없다"

박세연 기자
입력 2021/07/29 14:26
수정 2021/07/29 14:29
73310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장윤정의 도장깨기. 제공|LG헬로비전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부부동반 예능 출연 소감을 밝혔다.

29일 오후 LG헬로비전 '장윤정의 도장깨기'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장윤정의 트로트 수제자 곽지은-해수와 함께 캠핑카를 타고 전국의 숨은 노래 실력자를 찾아가 족집게 레슨을 선사하는 트로트 캠핑 버라이어티다.

이날 장윤정은 "요즘 제일 핫한 트롯, 캠핑, 도경완이 있으니까 가능했다"면서 "도경완이 2월에 프리 선언을 했는데, 나는 프로그램 준비를 1월부터 했다. 도경완이 나왔을 때 프로그램이 없을까봐 도경완을 위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말해 도경완을 감동시켰다.

부부동반 출연 소회도 밝혔다. 장윤정은 "도경완과 함께 출연해 기쁘고 설렌다.


코로나19 때문에 밖에 많이 나가지 못하는데 이렇게 함께 프로그램을 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도경완이 프리 선언을 한 뒤 고정 MC를 하는 건 첫 프로다. 부부끼리 하다 보니 어느 프로그램보다 편하다. 눈빛만 봐도 호흡이 맞춰진다. 부부 호흡은 누구도 못 따라올 것"이라 말했다.

이어 "부부 예능이라고 해서 당연히 부담은 있다. 다만 그것보다 내가 전면에 나서는 프로그램이라 내가 조금이라도 실수를 하면 프로그램 전체에 누를 끼쳐서 부담감이 크다"고 솔직하게 밝히기도 했다.

도경완은 "캠핑카 관리는 물론 장윤정이 스케줄이 잡히면 이틀 전부터 컨디션 관리를 한다. 촬영 이후 집으로 돌아와 숙면까지 취할 수 있도록 관리를 하는 역할"이라 소개하며, "늘 장윤정과 프로그램을 할 때 많이 배운다. 내가 정말 경솔하다는 걸 많이 느끼고 있다. 이렇게 열심히 하면 집에서 또 칭찬을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너스레 떨였다.


장윤정은 "예전에 '노래가 좋아'를 할 때 꽤 오래 함께 했는데, 딱 한 번 부부싸움을 했다. 그 이후로는 한 번도 안 했다. 이후 '절대 싸우지 말자'는 철칙을 세웠다. 티가 나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불편한 점이라면, 이 말을 기분나쁘게 들으면 어떻게 하나' 싶을 때가 있다. 오히려 그런 게 있더라"고 말했다.

이에 도경완은 "솔직히 아직까지 부부동반 출연의 단점은 없는 것 같다. 다만 신경쓰이는 건, 많은 분들이 우리를 장윤정으로, 도경완으로 좋아해주시는 것도 있지만 장윤정-도경완 부부를 좋아해주시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더라. 그분들을 실망시키면 안되겠단 생각이 들고, 따로 있는 것보다 1+1=3이 되도록 해야겠다는 생각"이라 말했다.

장윤정이 직접 프로그램읨 기획은 물론 구성, 연출, 섭외, 출연 등 제작 전반에 참여한 '메이드 인 장윤정 예능'으로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메인으로 활약하는 첫 번째 예능으로 기대를 모은다. 29일 오후 5시, 9시 첫 방송.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