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도장깨기' PD "트롯 오디션 아냐…장윤정에 묻어가고 있다"

박세연 기자
입력 2021/07/29 14:36
73319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장윤정의 도장깨기. 제공|LG헬로비전

'장윤정의 도장깨기' 연출자가 트롯 오디션과 차별화된 '도장깨기'만의 사람냄새 나는 강점을 소개했다.

29일 오후 LG헬로비전 '장윤정의 도장깨기'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장윤정의 트로트 수제자 곽지은-해수와 함께 캠핑카를 타고 전국의 숨은 노래 실력자를 찾아가 족집게 레슨을 선사하는 트로트 캠핑 버라이어티다.

연출을 맡은 류복열 PD는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본선에 진출하지 않으면 볼 수 없는 장윤정이, 지역에서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이들의 가슴 속 노래 이야기를 듣고자 제작된 프로그램이다.


하나의 패밀리가 찾아가 삶의 이야기를 나누고 노래하며 공감하는 프로그램"이라며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류복열 PD는 특히 장윤정이 프로그램 기획, 구성, 연출, 섭외 등 제작 전반에 참여한 점을 들며 "묻어가는 것도 굉장히 힘든데 열심히 묻어가려 노력하고 있다. 재미있게 봐달라"고 말했다.

'장윤정의 도장깨기'는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메인으로 활약하는 첫 번째 예능으로 기대를 모은다. 29일 오후 5시, 9시 첫 방송.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