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표리부동' 측 "김성규 합의 끝 하차, 오해 풀었다"[공식]

양소영 기자
입력 2021/07/29 17:09
수정 2021/07/29 17:20
73423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그룹 인피니트 출신 가수 김성규가 ‘표리부동’에서 하차한다.

KBS2 ‘표리부동’ 측은 29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김성규와 제작진이 오해를 풀고 원만하게 협의했다. 김성규는 논의 끝에 프로그램을 떠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성규는 당초 프로그램 출연 논의 시점 5, 6회는 스케줄로 불참이 예정된 가운데 최종회차인 12회까지 함께 하기로 했다. ‘표리부동’ 1회 녹화에는 참여했으나 뜻하지 않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되면서 2~4회 녹화에 참여하지 못했다. 이에 ‘표리부동’ 측은 게스트를 섭외해 김성규의 빈자리를 채웠다.

최근 김성규 측은 ‘표리부동’ 측이 하차 통보를 했다고 주장했다. KBS 측은 “김성규의 하차는 결정되지 않았다. 김성규의 소속사와 지속적으로 협의 중”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김성규와 ‘표리부동’ 측은 서로 원만한 대화 끝에 하차하기로 협의를 봤다.

‘표리부동’은 사건의 겉과 속, 표리부동함을 낱낱이 파헤칠 표창원, 이수정의 범죄사건 재해석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