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꼬꼬무2' 장항준 “아내 김은희 때문에 ‘꼬꼬무’ 하기로 해...잘 안될 줄”

이제현 기자
입력 2021/07/29 23:11
73551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장항준이 ‘꼬꼬무2’에 출연하게된 계기를 밝혔다.

29일 오후 방송 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이하 '꼬꼬무2')는 마지막회로 꾸며져 지금까지 나왔던 회차들을 톺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장도연은 ‘꼬꼬무’를 처음 하게 됐을 때의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이 거는 이름이 너무 길고 입에 안붙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딱 3회만 찍는다고 하더라. 그래서 하기로 결심을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장항준도 섭외를 여러 번 거절했던 과거를 공개했다. 장항준은 “잘 안될 줄 알았다. 그리고 당시에 다른 방송 또한 섭외를 거절하고 있었다. 그런데 제작진 7명이 찾아오더라. 그리고 결정적으로 아내가 하라고 해서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유튜브 조회수 1000만이 넘는 회차인 ‘지존파 사건’에 대한 기억을 되살리며 이야기를 나눴다.

[이제현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