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언프레임드' 박정민 "이제훈 전화 한통으로 감독 데뷔"

박세연 기자
입력 2021/12/06 11:12
111790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언프레임드`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 제공|왓챠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영화 감독으로 정식 데뷔한다.

6일 오전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언프레임드'는 프레임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는 네 명의 아티스트,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로 '반장선거', '재방송', '반디', '블루 해피니스'까지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네 편의 단편을 한 데 담았다.

박정민은 "'언프레임드' 제작자 중 한 명인 이제훈의 전화 한 통이 프로젝트 시작 계기였다. 고마웠다. 스무살 스물한살 때 학교 다닐 때 이후론 연출은 꿈도 못 꿔봤고 기회도 없을거라 생각했는데 내가 갖고 있는 시나리오를 실사화할 수 있게 돼 기쁘고 설렜고 뿌듯했다"고 말했다.


손석구는 "제훈이네 사무실에 놀러 갔다가 우연히 소식을 들었고, 몇 개월 후에 이야기 했는데 진짜 하더라. 그래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희서는 "손석구가 '이런 걸 한다더라'고 말해줘서 참여하게 됐다. 저는 이제훈 배우와도 친분이 있어서 연락을 했더니 (박)정민이도 한다고 하더라"며 "내가 생각하기엔 어벤저스 급이었는데 거기에 끼워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제훈은 "제가 공동으로 설립한 회사를 통해 여러가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그 중 하나가, 배우가 연출하는 작품을 해보자는 생각을 했는데 연출에 관심 있는 배우들을 모시게 돼 내가 영광이고, 결과물이 나올 수 있게 된 게 감개무량하고 놀랍다. 함께 해준 감독님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정민이 연출한 '반장선거'는 어른의 세계만큼 치열한 5학년 2반 교실의 반장선거 풍경을 담은 초등학생 누아르로 김담호, 강지석이 출연한다. 손석구가 연출한 '재방송'은 결혼식장에 동행하게 된 이모와 조카의 성가시고, 애틋한 하루를 그린 로드무비로 임성재, 변중희가 출연한다.

최희서가 감독으로 나선 '반디'는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특별한 비밀을 알려주기로 결심한 싱글맘 소영과 아홉 살 딸 반디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박소이, 최희서가 출연한다. 이제훈이 감독한 '블루 해피니스'는 미래에 대한 불안과 고민을 마주한 채 평범한 삶을 꿈꾸는 취준생 찬영이 아무리 애써도 쉬이 잡히지 않는 행복을 쫓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정해인, 이동휘 등이 출연한다.

'언프레임드'는 오는 8일 왓챠에서 단독 공개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