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언프레임드' 최희서 "'감독·배우 1인2역, 쉽지 않았다"

박세연 기자
입력 2021/12/06 12:00
111814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언프레임드` 최희서. 제공|왓챠

배우 최희서가 감독 겸 배우로서 '1인2역'을 한 소회를 전했다.

6일 오전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언프레임드'는 프레임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는 네 명의 아티스트,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이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로 '반장선거', '재방송', '반디', '블루 해피니스'까지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네 편의 단편을 한 데 담았다. 이 중 최희서가 감독으로 나선 '반디'는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특별한 비밀을 알려주기로 결심한 싱글맘 소영과 아홉 살 딸 반디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박소이, 최희서가 출연한다.

감독이자 배우로 활약한 데 대해 최희서는 "쉽지 않았다. 되게 어색하다.


그런데 잘 한 선택이었다는 생각이 든 건, 다른 작품을 병행하고 있어서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했다. 나와도, 소이와도 친해져야 하는 다른 배우를 섭외하는 것보다는 애초에 친한 내가 출연하는 게 낫겠다. 나만 좀 더 열심히 1인2역을 하면 되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최희서는 "사실 나는 내가 출연한 건 모니터를 안 했다. 그 시간에 한 테이크라도 소이 것을 더 가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 처음으로 연기를 포기하고 했다. 나에게는 색다른 경험이었는데 생각보다 욕심을 안 내니까 보이는 것들이 있더라. 연기적으로 아주 아쉽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언프레임드'는 오는 8일 왓챠에서 단독 공개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