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뚝딱이의 역습’ PD ”’스우파’ 리더들, 예선 엄청 즐거워해”

이다겸 기자
입력 2022/05/24 11:12
45668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뚝딱이의 역습' 황성호 PD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춤을 즐기는 사람이 많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24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광화문 텅댄스에서 진행된 Mnet 댄스 IP 제작진 공동 인터뷰에 권영찬 CP, 최정남 PD, 황성호 PD, 김나연 PD가 참석했다.

‘뚝딱이의 역습’ 연출을 맡은 황성호 PD는 “누구나 춤을 출 수 있다는 단순한 생각에서 시작했다. 춤을 업으로 삼지 않고 자신의 본업을 가지고 있으면서 춤을 진짜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하나의 무대를 만드는 구성이다. 그 사이에서 실력이 늘어나는 점과 여러 사람들이 모여서 합을 맞추는 과정에 집중해서 봐 주셨으면 좋겠다. 이 프로그램 덕에 여러 분야의 사람들이 춤을 좋아하고, 춤을 즐길 수 있었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뚝딱이’의 기준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황성호 PD는 “춤을 좋아하지만 몸치나 박치인 사람이나, 한 번도 춤을 배워본 적 없어서 어떻게 출지 모르는 분, 춤을 좋아하는 열정이 있는 분들을 섭외했다. 뚝딱이 분들을 모시면서 저희가 춤의 예시를 먼저 보내 드렸다. 춤이 익지 못해서 못 추는 분도 계시고 그 춤을 엄청 연습해서 습득이 빨라서 잘 추는 분들도 계셨다. ‘어떤 분들을 뽑을까’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는데, 춤을 업으로 삼은 댄스 마스터분들은 기본적으로 다 춤을 못 춘다고 생각한다. 예선을 하면서 되게 즐거워했다. 춤을 못 추시는 분들이지만 기본적으로 춤을 되게 좋아한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습득 속도는 다르지만 잘 가르치면 멋있게 나올 것 같다고 하더라”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Mnet은 올해 3개 댄스프로그램을 론칭한다. 24일 첫 방송되는 ‘비 엠비셔스’는 ‘스트릿 맨 파이터’ 크루 라인업에 이름을 올릴 프로젝드 댄스 크루 ‘엠비셔스’ 결성 과정을 그린다. 이어 6월 7일에는 ‘춤알못’ 참가자들을 ‘스우파’ 리더 8인이 가르치는 ‘뚝딱이의 역습’, 8월 중에는 지난해 댄스 신드롬을 일으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남자 버전 ‘스트릿 맨 파이터’가 방송된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Mnet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