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스맨파’ PD “팝핀·팝핑 논란 댄서, 출연 확정 NO”

이다겸 기자
입력 2022/05/24 11:28
45677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비 엠비셔스' 제작진이 모니카의 '팝핑/팝핀' 논란에 입을 열었다.

24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광화문 텅댄스에서 진행된 Mnet 댄스 IP 제작진 공동 인터뷰에 권영찬 CP, 최정남 PD, 황성호 PD, 김나연 PD가 참석했다.

지난해 댄서계에서는 '팝핑/팝핀' 논란이 일었다. 댄서 모니카가 '아는 형님'에 출연해 스트릿 댄스 장르를 소개하던 중 '팝핀'에 대해 "팝을 하는 모든 동작을 팝핑이라고 하는데 'g'를 빼서 팝핀이라고 한다"라고 소개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인 것이다. 일부 댄서들은 "스타일의 이름을 말할 땐 'poppin'이 아니고 'popping'입니다"라며 모니카의 발언을 지적했다. 반면 댄스신에서 이런 표기가 널리 사용된다며 모니카의 말에 동조하는 의견도 있었다.


이와 관련 '비 엠비셔스', '스트릿 맨 파이터' 연출을 맡은 최정남 PD는 “프로그램에 논란이라고 했던 분들의 출연은 정해진 바 없다. 출연자가 그런 의도를 가지고 있으면 담아낼 수는 있지만, 제작진은 출연자의 의견을 들어보겠다는 중립적인 의견을 가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정남 PD는 “’스맨파’도 ’스우파’와 같이 배틀 형식을 가져가려고 한다. 여기에 남자 댄서들의 그룹 퍼포먼스를 볼 수 있는 장치를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예전에는 솔로들의 오디션을 많이 진행했는데, ‘스우파’를 하면서 개인이 이뤄낸 성취와 팀으로 이루는 성취가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 작년에 크루가 조명을 받고 그 중에도 리더가 조명을 받았다.


이번에는 리더 뿐만 아니라 부리더, 막내 등도 조명 받을 수 있도록 풀어내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Mnet은 올해 3개 댄스프로그램을 론칭한다. 24일 첫 방송되는 ‘비 엠비셔스’는 ‘스트릿 맨 파이터’ 크루 라인업에 이름을 올릴 프로젝드 댄스 크루 ‘엠비셔스’ 결성 과정을 그린다. 이어 6월 7일에는 ‘춤알못’ 참가자들을 ‘스우파’ 리더 8인이 가르치는 ‘뚝딱이의 역습’, 8월 중에는 지난해 댄스 신드롬을 일으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남자 버전 ‘스트릿 맨 파이터’가 방송된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Mnet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