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비 엠비셔스’, 오늘(24일) 첫방...'헤이 마마' 카피 궁금증↑

이다겸 기자
입력 2022/05/24 15:51
45837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비 엠비셔스’에서 프로젝트 댄스 크루 ‘엠비셔스’를 향한 댄서들의 치열한 경쟁이 시작된다.

14일 첫 방송되는 Mnet 예능프로그램 ‘비 엠비셔스’는 올 여름 방송될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의 라인업에 이름을 올릴 프로젝트 댄스 크루를 선발하는 프로젝트로, 실력파 솔로 댄서들에게도 ‘스맨파’에 합류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 그리고 K팝 아이돌, 교수, 세계 대회 우승 경험 등의 쟁쟁한 실력파 솔로 댄서들이 지원해 많은 관심을 모은 바 있다.


드디어 베일을 벗는 ‘비 엠비셔스’의 1단계 미션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 계급 미션을 통해 이미 잘 알려진 웨이비 노제 버전의 ‘헤이 마마(Hey Mama)’ 안무가 아닌 홀리뱅과 라치카의 ‘헤이 마마’ 안무를 카피하는 것. 힙합을 주 베이스로 묵직함과 유연함이 돋보이는 홀리뱅만의 안무와 특유의 걸리쉬한 동작들이 포함된 라치카의 ‘헤이 마마’를 본 참가자들은 멘붕에 빠진다. 과연 남성 댄서들이 새롭게 선보일 홀리뱅과 라치카의 안무는 어떤 느낌일지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3인 1조로 심사를 받게 되는 댄서들은 홀리뱅과 라치카, 두 크루에게 모두 리스펙트(Respect)를 받아야 한다. 한 크루에게라도 리트라이(Retry) 카드를 받게 되면 재심사를 받아야 하며, 재심사에서도 리트라이를 받게 되면 그대로 1단계 도전이 종료된다. 리스펙트 댄서가 되면 다음 미션에서 자신의 상대를 지목할 수 있는 우선권이 생긴다. 과연 단 20명뿐인 리스펙트 댄서 자리는 누가 차지할지 첫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예고와 선공개 영상 등에서 미리 공개돼 화제를 모은 차현승의 활약에도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가수 선미의 댄서로 활약하며 ‘솔로지옥’에서 화제를 모은 차현승은 “춤추는 인플루언서”라는 평을 들으며 다른 댄서들에게 자신보다 약한 상대인 타깃으로 지목당했다. “저를 타깃으로 지목한 사람들에게 뭔가를 보여주고 싶다”고 전한 차현승은 반전 실력으로 1단계 헤이마마 안무 카피 미션에서 리스펙트를 받을 수 있을지 본 방송을 더욱 궁금하게 만든다.

실력파 솔로 댄서들의 최강 어벤저스 크루 ‘엠비셔스’를 갖기 위한 치열한 경쟁이 그려질 ‘비 엠비셔스’는 24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된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Mnet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