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이브' 서예지·이상엽, 13년만의 딱딱한 재회

신영은 기자
입력 2022/05/25 17:30
46289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tvN 새 수목드라마 ‘이브’ 서예지, 이상엽의 상이한 표정이 담긴 맞대면 스틸이 공개됐다.

tvN 새 수목드라마 ‘이브’(연출 박봉섭/ 극본 윤영미/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멜로 복수극. 배우 서예지, 박병은, 유선, 이상엽이 주연을 맡고 ‘드라마 스테이지 2020-블랙아웃’,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봉섭 감독과 드라마 ‘잘 키운 딸 하나’, ‘미녀의 탄생’, ‘착한 마녀전’ 등을 집필한 윤영미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은다.


극중 서예지는 어린 시절 부친의 충격적인 죽음 이후 복수를 설계해온 치명적인 여자 ‘이라엘’ 역을, 이상엽은 대한민국이 주목하는 최연소 국회의원이자 사랑을 위해 모든 것을 버릴 각오가 되어있는 남자 ‘서은평’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 가운데 25일 ‘이브’ 측이 라엘과 은평의 투샷 스틸을 첫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에는 서로 다른 표정으로 마주한 라엘과 은평의 모습이 담겨있다. 냉담한 라엘과는 달리, 감정이 북받쳐 오르는 듯 붉어진 은평의 눈시울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당장이라도 눈물을 왈칵 쏟아낼 것 같은 은평의 표정에서는 라엘을 향한 걱정이 묻어나오는 듯해 관심을 높인다.

그런가 하면 다른 스틸 속 라엘은 은평에게서 등을 돌리기에 이르러 이목을 끈다. 은평은 라엘의 뒷모습에서 눈을 떼지 못하지만, 라엘은 마음을 다잡는 듯 결연한 눈빛을 내비쳐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는 13년만에 재회한 라엘과 은평의 모습으로, 13년 전 이들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나아가 라엘을 바라보는 은평의 두 눈에 눈물이 어른거리는 이유는 무엇일지 ‘이브’ 본 방송에 관심이 더욱 증폭된다.

tvN 새 수목드라마 '이브'는 오는 6월 1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tvN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