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골때녀' 조재진, 최진철 견제에 "그래봤자" 코웃음

박새롬 기자
입력 2022/05/25 21:20
46354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조재진 FC국대패밀리 감독이 최진철 FC월드클라쓰 감독의 견제를 무시했다.

25일 저녁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죽음의 B조'의 마지막 경기, 국대패밀리와 월드클라쓰의 맞대결이 공개됐다.

이날 경기 전 최진철 감독은 국대패밀리 라커룸을 찾아, 이정은에게 대뜸 "엘로디 조심해라"고 경고했다. 멤버들은 "왜 그러시냐. 우리 기선 제압하러 오신 것"이라며 경계했다.

이후 국대패밀리 선수들은 조재진 감독을 찾았고, 그가 오자 "자리 비우지 마시라. 아까 최진철 감독 와서 입으로 공격하고 가셨다"고 일러바쳤다. 이에 조재진은 "그래봤자"라고 쿨하게 대응했다. 또 "한 세 골 때리면 된다"며 강한 모습을 자랑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