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골때녀' 개벤져스 조혜련, 이강인 누나에 "사랑해요" 환호

박새롬 기자
입력 2022/05/25 22:14
4636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4636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개벤져스 선수들이 국대패밀리를 응원했다.

25일 저녁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죽음의 B조'의 마지막 경기, 국대패밀리와 월드클라쓰의 맞대결이 공개됐다.

두 팀과 같은 B조인 개벤져스는 이번 경기에서 국대패밀리가 3골 차로 이겨야 진출하고, 2골 차 이하로 이기면 탈락하게 되는 상황.

전반 1분, 전미라와 이정은의 환상적인 합작골이 탄생했다. 전미라가 이정은의 슈팅을 이어받고 골로 연결시킨 것. 이에 개벤져스는 국대패밀리를 향해 "2골 더" 넣어달라며 응원, 웃음을 자아냈다.

전반 8분, 이정은은 또 한번 골문을 흔들며 두 골을 팀에 안겼다. 월드클라쓰는 한 골만 더 실점해도 조별 리그에서 탈락할 수도 있는 위기 상황에 빠졌다.

반면 개벤져스는 본선 진출의 희망이 더 커진 상황, "한 골만 더"를 외치며 환호했다. 급기야 조혜련은 "사랑해요 이정은" 구호를 외쳐 이정은을 쑥쓰럽게 만들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