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종합] '유퀴즈' 씨엘 "7년 만의 2NE1 완전체 무대... 재밌고 자유로웠다"

박정수 기자
입력 2022/05/25 22:55
46365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유퀴즈' 씨엘이 2NE1 멤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OO의 비밀’편으로 꾸며진 가운데 가수 씨엘, 사회심리학자·월가 애널리스트·할머니 힙합 크루가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작곡가 안영민과 함께 석촌호수에 등장했다. 유재석은 '조남지대' 1집 쇼케이스를 언급하며 벌써 4집이다"며 말을 이었다. 이에 안영민은 "4집이 아니라 4번째 싱글이다"며 "(두 사람이 잘 몰라서 그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번 곡은 '그녀는 날 친구라 불러'다. 연인이 되고 싶은 친구의 마음을 노래한 곡이다"고 노래를 소개했다.

'조남지대' 남창희와 조세호는 석천호수에서 새로운 신곡 '그녀는 나를 친구라 불러'를 열창했다.


그 모습을 보던 유재석은 "노래가 괜찮다"며 리듬을 타기도. 그러면서 열창하는 두 사람 뒤로 시민들이 무심하게 지나가 폭소하기도 했다.

사회심리학자 허태균 교수는 한국인의 심리를 연구하게 된 계기로 "처음부터 연구한 건 아니다. 저는 미국에서 유학을 해서 서구 중심의 정통 심리학을 공부하던 중에 한국인의 심리도 연구가 필요하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대표적인 한국인의 심리는 '관계주의'라고 설명했다. 허태균 교수는 "내가 다른 사람의 어떤 취향이나 선택에 따라서 내 것을 바꿀 준비가 되어있다. 대표적인 예가 메뉴판 보기도 전에 '뭐 먹을 거야?' 묻는 거다"고 말했다.

두 번째 특징으로 주체성이라고 전했다. 그는 "긍정적인 건 생각을 잘 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창의력이 좋다. 원칙을 그냥 넘어가는 법이 없다"며 와플 기계, 음식 가위 등을 예로 들었다.

또 "유연성이 없으면 나오질 못한다. 그래서 우리 사회가 위기에 강하다. 원칙대로 하는 사회는 위기에 강하지 않다. 항상 느리다. 그런데 우리는 위기가 오면 새롭게 생긴 환경적 요인을 그냥 흡수해 새로운 걸 만들어낸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점으로 "똑같다. 생각을 많이한다. 그래서 자기 멋대로 한다"며 "원칙대로 되는 게 별로 없다. 문제는 원칙에서 벗어난 방법을 찾아낸다. 일이 벌어진 뒤에야 책임을 묻는 일이 많다"고 덧붙였다.

순창 힙합 크루 '할미넴' 박향자, 김영자, 백성자 할머니가 등장했다.


'할미넴'의 인생을 담은 다큐멘터리가 국제 에미상 결선에 진출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박향자 할머니는 "내가 원래 음악을 좋아한다. 어릴 때부터 나는 학교가 멀어서, 5리 정도 걸어가야 한다. 옛날에 돌사탕 1원에 2개일 때, 돌사탕 먹고 흥얼거리면 5리를 걸어왔다. 그때는 재밌었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할미넴에 "젊은 날이 진짜 빨리 간 것 같죠?"라며 질문했다. 이에 백성자 할머니는 "시집살이 하느라고 젊은 날을 생각도 못 하고 넘어갔다. 삶을, 낼 젊은 날의 삶을 어떻게 보냈는지 모르게 넘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젊은 날을 되돌릴 수 있다면 하고 싶은 일로 "젊은 날에 못다한 걸 다 하고 싶다. 제일 하고 싶은 거는 30대로 돌아가서 내 삶을 마음껏 누리면서 살고 싶다. 그것이 꿈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03년에는 아저씨가 사고로 돌아가셨다. 그 뜻을 담아 썼다"며 가사를 설명했다.

김영자 할머니는 "싸라기 뚝뚝 떨어지는 셋방살이를 했다. 그래도 그때가 행복했다. 남편하고 둘이"라며 "더 살았으면 좋은데 쉰둘에 가버렸다. 나는 애들 다섯을 데리고 애들만큼은 잘 가르쳐보겠다는 의지로 열심히 다섯을 키웠다"고 밝혔다. 그 말을 들은 유재석은 "여사님 세 분의 인생이 랩에 담겨 있다"며 감탄했다.

유재석은 "흔히 월가 하면 'JP 모건'을 떠올리는데"라고 말을 이었다. 이에 월가 애널리스트 신순규는 "그런 데와 약간 성격이 다르고, 저희 회사는 유서 깊은 가문이나 국가의 중앙은행이 대상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유재석은 "우리가 가서 정기예금을 할 수 있는 회사가 아니군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신순규는 "공식적으로 1000만 달러(100억) 정도의 고객을 받는데, 보통 2,500만 달러 이상 아니면 다른 곳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유재석이 "2500만 달러면 환율로 약 300억 정도다"고 하자, 그는 "왜냐하면 그 이하면 저희한테는 좀 작은 고객이시다"고 말했다.

그 말을 듣던 조세호는 유재석에 "형은 가능하지 않냐. 그래도 이 공간에서 2,500만 불에 가장 가까운 사람은 (형이다)"고 말해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신순규는 유재석에 "나중에 대화를 좀 해보자"고 너스레를 떨었다.

유재석은 "고등학교 시절에 지역 신문에 나올 정도로 우수한 학생이셨다"고 말을 이었다. 이에 신순규는 "저도 몰랐는데, 졸업 즈음 보니까 전교 3등이었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하버드, 프린스턴, MIT, 유펜 모두 합격했다. 하버드는 장학금을 줘 하버드를 간 거냐"고 물었다. 이에 신순규는 "장학금은 다 준다고 했는데 특별히 대우를 더 잘해준다고 해서"라며 미소지었다. 그 말을 들은 유재석은 "하버드 나오셨냐. 형 하버드 나왔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씨엘은 미국 '코첼라'에서 2NE1 재결합 무대에 대해 "같이 모인 건 7년 만인 것 같다"며 폭발적인 무대 반응에 "재밌었다. 그리고 무대에 섰을 때 그 느낌이 너무 자유로웠다. 아무리 오랜만에 만나도 똑같더라. 그게 '괜찮을까 다시 처음부터 얼마나 더 해야 하지' 그런 고민을 많이 했었는데 진짜 똑같더라. 성격도 똑같고"라고 설명했다.

유재석은 "이번 무대가 완전 극비리에 진행됐다고"라며 물었다. 이에 씨엘은 "깜짝 무대로 준비하고 싶어서, 근데 됐다. 저도 중간에 들킬 줄 알고 들켜도 최선을 다하자 했다"고 말했다.

또 씨엘은 "한번 꼭 뭉치고 싶었다. 왜냐면 인사를 흐지부지하게 드린 게 있었어서, 제대로 팬분들에게 네 명이서 같이 인사를 하고 싶다는 마음이 항상 있었다. 코첼라에 처음엔 초대를 혼자 받았는데, 지금인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같이 하면 너무 좋겠다'해서 초대했는데 용기 내줘서 너무 고맙다"고 전했다.

씨엘은 앞으로의 2NE1의 행보로 "비밀이다"고 전했다.

씨엘은 조세호에 "제가 사실 사과를 드리고 싶은 게 있다. 창피해서 말을 안 하려고 했는데, 태양 씨 결혼식에서 처음 뵀다. 근데 제가 지인 중에 결혼식이 처음이었다"며 "(초록색 퍼 의상 때문에) 긴장감에 샴페인 2잔을 마셨다. 다라 언니랑 아는 사이라고 해서 인사를 하고 싶어서 축가 후 갔는데 제가 샴페인 2잔에 제가 취해서 만나자마자 볼을 잡고 꼬집었다"고 밝혀 주위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큰 자기 유재석과 아기자기 조세호의 자기들 마음대로 떠나는 사람 여행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tvN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