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라디오스타' 현영 "'80억 CEO' 수식어 부담... 지분 넘기고 나와"

박정수 기자
입력 2022/05/25 23:15
46367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라디오스타' 현영이 수식어에 대한 부담감을 털어놨다.

2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강수정, 현영, 최여진, 아유미와 함께 2000년대 예능사를 돌아보는 '예능 퀸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현영은 "제가 작년 '라스'에 나왔을 때 의류사업으로 매출액이 80억이라고 밝혔는데 그 이후로 기사 나올 때마다 '80억 CEO'가 붙는다. 그래서 제가 너무 부담스럽더라. 나갈 때도 80억 CEO처럼 하고 나가야 할 것 같고"라고 고충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매출이 80억은 맞다. 그런데 의류 사업 지분을 넘기고 나왔다. 대신 제가 '유튜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MBC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