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TV

이경실 “이혼 후 사람들이 우습게 볼 것 같았다”(‘다시, 언니’)

이다겸 기자
입력 2022/08/13 09:59
수정 2022/08/13 23:59
7157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방송인 이경실이 '여걸파이브' 때를 자신의 전성기로 꼽았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STORY 예능프로그램 ‘다시, 언니’에는 이경실이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실은 “많은 분이 ‘왜 나왔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저 나름대로 심각하다. 올해 3월에 여성으로서 매달 찾아오는 게 끊겼다. 저는 갱년기 증상으로 불면증이 왔다. 자다가 2~3시간 마다 깨서 푹 못 자는 것이 괴롭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경실은 코로나19로 운동을 못하면서 살이 쪘다며 “안 그래도 화와 열이 올라오는데 마스크까지 쓰니까 더 열이 나고 짜증이 나더라. 연예인 이경실로 살아갈 거면서 이런 몸무게를 찍는 건 아닌 것 같다”라고 돌아봤다.

자신의 리즈 시절로는 ‘여걸파이브’ 때를 꼽으며 “그때 이혼을 한 지 얼마 안 됐었다.


이혼하고 나면 사람들이 나를 우습게 볼 것 같아서 내가 좀 더 멋져야겠다 생각했다. 운동을 열심히 하고 했는데, 그 시절이 좋았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또래의 시청자들에게도 ‘이경실이 노력하더니 변화하는구나’라고 느끼고 도전 의식을 심어드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경실은 1992년 비연예인 손 모 씨와 결혼했지만, 2003년 파경을 맞았다. 이후 2007년 현재 남편인 사업가 최 모 씨와 결혼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tvN STORY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