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핫이슈

김경남 측 "`옷 소매 붉은 끝동` 제안받고 검토 중"…박혜수와 호흡 맞출까?(공식)

김소연 기자
입력 2020.07.06 11:27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배우 김경남이 '옷 소매 붉은 끝동' 남자주인공 제안을 받았다.

김경남의 소속사 제이알 이엔티는 6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더 킹 : 영원의 군주'가 끝난 뒤 감사하게도 여러 작품을 제안받았다"면서 MBC 새 드라마 '옷 소매 붉은 끝동'에 출연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고 차기작을 검토 중인 단계"라고 덧붙였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의빈성씨 덕임 일생과 정조와의 사랑 이야기를 담는 드라마로 강미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극본은 MBC ‘군주-가면의 주인’를 집필한 정해리 작가가 맡으며 연출은 ‘자체발광 오피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등에서 메가폰을 잡은 정지인 PD가 맡을 예정이다.

김경남이 제안받은 역할은 남자주인공인 정조. 여주인공인 덕임 역은 박혜수가 긍정 검토 중이다.

한편, 김경남은 지난 2012년 연극 '사랑'으로 데뷔해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이리와 안아줘', '여우각시별',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더 킹- 영원의 군주' 등에 출연하며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