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핫이슈

고은미 남편, 사기혐의 피소…동창에 6억 편취 혐의

김소연 기자
입력 2020.05.22 13:40   수정 2020.05.22 16:15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배우 고은미의 남편 A씨가 사기혐의로 재판을 받고있다.

22일 한 매체는 지난 12일 서울서부지법에서 A씨가 초등학교 동창에게 6억원을 편취한 혐의로 기소된 사건의 첫 공판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8년 동창인 B씨에게 청소용역 사업 용도로 3억원을 빌려주면 월 2%의 이자를 지급하며 원하는 시기에 언제든 변제하겠다고 약속 했으나 갚지 않았다. 또 그해 B씨에게 “수자원 공사가 주관하는 2조원에 육박하는 개발 사업의 정보통신 관리 사업을 따냈다. 3억원을 투자하면 주식 10%인 4,000주를 지급해 배당금과 함께 100억원 정도의 평가차익을 얻게 해주겠다”며 또다시 3억원을 고은미의 계좌로 송금 받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그러나 사업을 따냈다는 A씨의 주장은 거짓말이었다.


A씨가 운영하는 회사 케이엔씨테크는 2017년부터 영업손실이 발생해 직원 임금 등을 지급하지 못하는 상태였다.

재판에 넘어간 A씨는 "회사 통장으로 받았고 변제하기 위해 노력중인데 빌려준 지 얼마 되지 않아 고소당했다”면서 “아직 변호사를 선임하지 못했기 때문에 다음 재판 기일을 연기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B씨는 "비록 회사 명의이기는 하나 양씨의 아내 고은미의 통장으로 송금했기 때문에 고은미 씨 역시 이번 사건과 무관하지 않다”며 “수차례 전화와 문자로 고씨에게도 변제를 촉구했으나 전혀 응답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A씨에 대한 다음 재판은 오는 6월 26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다.

한편, 고은미는 지난 1995년 혼성 3인조 그룹 티라비 멤버로 데뷔했다. 이후 2001년 영화 ‘킬러들의 수다’로 스크린 데뷔한 그는 드라마 ‘그래도 좋아’, ‘천만번 사랑해’, ‘나는 전설이다’, ‘웃어요 엄마’, ‘위험한 여자’ ‘황금의 제국’, ‘폭풍의 여자’, '차달래 부인의 사랑'등에 출연했다.


고은미는 지난 2015년 8살 연상의 사업가 출신 A씨와 결혼했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