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핫이슈

노브레인 이성우 “5년째 러블리즈 덕후, ‘아츄’ 보고 빠졌다”(‘컬투쇼’)

이다겸 기자
입력 2020.05.22 16:21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밴드 노브레인 이성우가 걸그룹 러블리즈를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2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이성우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이성우는 “올해로 5년째 러블리즈 덕후다”라고 고백하며 “처음에 친구들이 노래를 들려줬는데 ‘이 나이에 뭘 이런 걸 들어’라고 했다. 그런데 러블리즈 '아츄' 안무를 보는 순간 얼굴이 빨개지더라. 입덕부정기를 겪다가 팬이 됐다”라고 밝혔다.

이에 DJ 김태균은 “러블리즈 덕질을 한다고 했을 때 노브레인 멤버들의 반응이 어땠나”라고 물었고, 이성우는 “처음엔 미쳤냐고 했는데, 멤버 황현성은 나보다 더 러블리즈에 빠졌다”라고 말해 청취자들을 폭소하게 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