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핫이슈

이순재 "도의적 책임 느껴"VS전 매니저 "증거 더 있어"…갑질 의혹 논란 끝은? [MK이슈]

신영은 기자
입력 2020.07.01 06:48   수정 2020.07.01 11:40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원로배우 이순재(85)의 전 매니저가 ‘머슴 생활’을 했다며 갑질 의혹을 제기한데 대해, 이순재가 "도의적인 책임을 느낀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이순재 매니저와 관련한 논란 건’에 대해 후속 보도가 나왔다. 당초 후속 보도는 없을 예정이었으나, 이날 오후 늦게 이순재와 통화가 돼 후속보도를 결정했다.

SBS는 "이순재 씨 측은 김 씨가 한 허드렛일이 두 달 동안 3건이라고 언론 인터뷰에서 주장했지만, SBS는 가족 심부름이 일상이었다는 증거를 더 갖고 있지만 보도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순재 SBS 취재진에게 "매니저 김 씨에 대해 도의적인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관행으로 여겨온 매니저의 부당한 업무들이 해소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는 한 유명 원로배우 A씨의 매니저로 일했던 김모 씨의 폭로가 보도됐다. 김 씨는 “일을 시작한 지 2달 만에 해고됐다”며 “A씨 집의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 배달된 생수통을 운반하는 등 A씨 가족의 온갖 허드렛일까지 하다 문제제기를 했지만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평소 존경하던 분이기에 어렵게 직접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집안일까지 도맡아 하기엔 임금과 처우가 낮다고 호소했지만 A씨와 회사 측 모두 계속 집안일을 하라며 해당 문제에 대해 전혀 듣지 않았다”며 “A씨의 아내로부터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막말을 듣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후 원로배우 A씨가 이순재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순재는 한 매체에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라며 “보도에서 ‘머슴생활’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가당치 않다”고 즉각 반박했다.

이순재 소속사 이승희 대표 역시 30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편파고 과장이다. 두 달 일했던 친구 얘기만 듣고 방송이 나간 거다. SBS 기자에게 공정하게 보도가 나갔으면 좋겠다고도 말한 바 있다”며 “노동청에서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결과가 나오면 그 결과로 얘기를 나눴으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입장문과 함께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소속사 측은 “선생님께서는 지난 60여 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오셨다.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 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순재의 법적 대응 예고에 SBS ‘8시 뉴스’ 측은 “정당하게 취재했고, 팩트 체크를 해서 보도가 나간 것이기 때문에 그 외에는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 (이순재가) 기자회견, 법적대응 등 액션을 취하면 그 이후에 상황에 대해 논의를 할 것”이라며 “현재까지 후속 보도에 대한 계획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순재 측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것도 없다”고 밝혔다.


이순재의 또 다른 전 매니저는 논란이 커지자 SNS에 장문의 글을 게재하며 갑질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올해 4월까지 1년 6개월 동안 일했다고 밝힌 이순재의 전 매니저이자 배우 지망생 백 모씨는 연로한 이순재 부부를 위해 인터넷 주문을 대신해주고, 생수병이나 무거운 물건은 옮겨주고, 집을 오가면서 분리수거를 가끔 해드린 것도 사실이나 ‘노동착취’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저는 이순재 선생님의 매니저로 일하며 값진 경험과 배움을 얻었다. 제가 배우 지망생이었던 만큼 좋은 말씀도 많이 해주셨고, 배우로서 작품에 임하실 때 자세를 곁에서 지켜보고 배울 수 있었다”며 “이순재 선생님께서는 누굴 머슴처럼 부리거나 부당하게 대우하실 분이 아니시다. 무뚝뚝하시지만 누구에게나 민폐가 되지 않으려고 노력하셨고 모범이 되기 위해 애쓰셨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후 이순재 전 매니저 김씨가 재반박하며 논란이 이어졌다.


김씨는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사과하면 쉽게 끝날 일 아닌가. 난 진실을 얘기하는데, 왜 다른 사람까지 끌어들여 거짓말쟁이로 만드나”라며 “또 다른 녹취도 있다”고 반격했다.

논란이 오간 가운데, 이순재가 처음 분노의 입장을 철회하고 아내의 잘못을 인정하며 매니저에게 사과하겠다는 입장을 다시 내놨다.

이순재는 또 다른 연예매체와 전화에서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지 않기로 했다고 밝히며 “어제 보도 이후, 그러고 나서 오늘 오후까지 김씨가 연락을 해오지 않았고, 제 연락도 안 받는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제 아내의 잘못을 시인하고 인정했지만 다시 만나서 사과할 부분은 사과하고 싶다. 다만 저는 사람을 막 부리고 해고한 적이 한 번도 없다. 아내의 잘못에 대해 사과하고 싶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순재가 아내의 잘못을 확인했다고 인정하며, 전 매니저를 직접 만나 사과할 의사를 밝힌 가운데, 과연 이순재와 이순재 아내의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함께 이번 갑질 의혹 논란이 사그라들지 귀추가 주목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