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핫이슈

'골프장 논란' 박수인 재반박.."보도 허위, 명예훼손 고소" [공식]

한현정 기자
입력 2020.08.02 17:38   수정 2020.08.02 17:43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박수인(32)이 '골프장 갑질 여배우' 논란을 해명하기 위해 적극 나섰다.

박수인은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논란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힌 가운데, 매체의 보도가 이어지자 재반박하며 "명예훼손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를 할 "이라고 밝혔다.

박수인은 2일 입장문을 내고 "지난 1일 보도 된 한 매체의 보도는 허위 사실"이라며 "명예훼손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를 할 것이고 최악의 경우 허위보도에 대한 그 밖의 고소 등도 고려하고 있음을 공식적으로 밝힌다"고 전했다.

앞서 박수인은 3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시티에서 '골프장 갑질 여배우 논란' 기자회견을 열고 "한 매체가 갑질논란이라는 수식어로 저에 대해 보도했다. 그 이후 오로지 최초 기사 내용으로 저를 판단하여 저에 대한 많은 비난과 댓글이 도배 됐다"고 호소했다.


이어 "소속사 없이 혼자 대응하기 벅차서 제 사비를 털어 이 자리를 준비했다"며 "저는 그렇게 유명한 배우가 아닙니다. 저는 데뷔한지 오래 됐지만 현재까지 소속사 없이 혼자 오디션 보러 열정만으로 노력하는 한 사람이다. 고객으로서 부당한 대우를 받아 인격적으로 용기내 말한 것이 배우라는 이유만으로 큰 잘못이냐. 그것이 갑질이 되고 마녀사냥 대상 돼야 하나. 누가 갑이고, 진실은 무엇인가"라고 눈물을 흘렸다.

또한 모 기획사와 계약을 앞두고 있었고, 광고 계약의 체결을 앞두고 있었으나 이 사건 갑질 논란으로 모든 계약이 보류돼 피해가 크다고 주장했다.

한 매체는 앞서 골프장 갑질 논란에 대해 보도한 뒤 기자회견 이후 첫 보도에서 담지 않았던 박수인, 캐디, 골프장 관계자들과의 대화를 공개하며 타임라인을 다시 한번 보도했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