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핫이슈

'비아이 마약 무마 의혹 제보' 한서희, 검찰 재소환

신영은 기자
입력 2020.09.17 15:06   수정 2020.09.17 15:10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비아이 마약 무마 의혹' 공익제보자 한서희가 검찰에 재소환됐다. 이와 관련,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프로듀서에 대한 수사가 재개될지 주목된다.

17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원지애)는 이날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를 참고인 신분으로 두 번째로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은 아이돌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김한빈, 24)의 마약 투약 의혹이 사실인지,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이를 무마하기 위해 한씨를 회유 및 협박했는지 전반적으로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서희는 2016년 7월부터 12월까지 총 4차례에 걸쳐 대마 90g을 구매하고 서울 중구에 있는 자택에서 7차례 흡연한 혐의로 기소됐다.


한서희는 2017년 6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 87만 원을 선고받았다.

이 과정에서 한서희가 그룹 빅뱅 탑(본명 최승현)과 함께 대마를 흡연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당시 군 복무 중이던 탑 역시 집행유예 판결을 받는 등 물의를 빚었다.

한서희는 지난해 6월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비아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로부터 협박을 받았다는 내용의 공익제보를 했다. 이 사건은 공익위원회 의결을 거쳐 대검에 이첩했고, 대검은 이를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다.

사건을 맡았던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4월 양현석 전 대표에게 보복협박 및 범인도피 교사 혐의를, 비아이에게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수원지검에 송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5월부터 수원지검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한편, 한서희는 보호관찰 기간 중 법무부 산하 보호관찰소가 불시에 마약 성분 검사를 시행했고 소변검사에서 향정신성의약품인 메스암페타민(필로폰) 및 암페타민 양성 반응이 나와 지난 6월 보호관찰소에 구금됐다.


한서희는 지난달 1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모발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서 석방됐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