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핫이슈

강원래 "우리나라 방역대책은 꼴등, 1억 8천만원 손해"(전문)

양소영 기자
입력 2021.01.21 09:33   수정 2021.01.21 09:37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그룹 클론 출신 강원래가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대해 비판했다.

강원래는 20일 SNS를 통해 "급발전했던 90년대의 댄스뮤직에 큰 영향을 줬던 이태원의 춤 문화 이태원에서 춤과 음악을 공유했던 스트리트 댄서들의 영향을 받은 후배들이 '대한민국 최고면 세계 최고'라는 실력까지 되었고 그 이후 빌보드 1위까지 차지하는 세계 1등의 문화선진국이 되었는데 코로나로 힘들어하는 현재 방역대책은 저희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엔 선진국에 비해 꼴등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선진국의 보상과 함께한 방역에 대해선 검색을 통해서도 잘 알 수 있다. 우리나라 방역이 어느 정도 잘된 건 국민들의 노력이 크다. 이태원발 이란 단어 땜에 나름 조용히 하란 대로 했다. 자체방역을 하고 손 소독제, 마스크 우리가 구입해서 조심조심했고 영업하지 말라 해서 1년 가까이 영업 안했다"고 적었다.


강원래는 "다들 힘든데 가만히 좀 있으라고 해서 가만히 하루 50만 원 월 1500만 원, 년 1억 8천만 원 손해를 봤다. 더이상 어떻게 할까요"라고 덧붙였다.

강원래는 2001년 김송과 결혼했다.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이태원 가게 운영을 중단했다. 강원래는 지난 9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인근 세계음식거리에서 개최된 이태원 상인회 집단에 참석해 방역수칙 재검토를 호소했다.

다음은 강원래 SNS 전문이다

급발전했던 90년대의 댄스뮤직에 큰영향을 줬던 이태원의 춤 문화 이태원에서 춤과 음악을 공유했던 스트릿댄서들의 영향을 받은 후배들이 '대한민국 최고면 세계 최고'라는 실력까지 되었고 그 이후 빌보드 1위까지 차지 하는 세계 1등의 문화선진국이 되었는데 코로나로 힘들어하는 현재 방역대책(보상과함께한 정책)은 저희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엔 선진국에 비해 꼴등인 것 같습니다.

선진국의 보상과 함께한 방역에 대해선 검색을 통해서도 잘 알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방역이 어느정도 잘된 건 국민들의 노력이 큽니다.


이태원발 이란 단어 땜에 나름 조용히 하란 대로 했습니다. 자체방역을 하고 손소독제, 마스크 우리가 구입해서 조심조심했고 영업하지 말라 해서 1년 가까이 영업 안 했습니다. 다들 힘든데 가만히 좀 있으라 해서 가만히 하루 50만원 월 1500만원 1억8천 손해봤습니다 더이상 어떻게 할까요?

skyb1842@mk.co.kr

사진|강원래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