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핫이슈

"왜 결혼을"…'복귀' 정형돈, 무리수 발언 후회(옥문아)

한현정 기자
입력 2021.02.24 07:30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정형돈이 돌아왔다. 복귀 욕심에 무리수 발언을 던졌다가 후회하는 모습이 포착돼 폭소를 안겼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옥문아들)'에서 정형돈이 컴백했다. 이날 MC들은 정형돈의 컴백을 반가워했다. 그 동안 모니터를 했는지 묻자 정형돈은 "모니터 안해, 배아파서. 희철이가 빵빵 터뜨릴 때마다 불안했다, 약을 더 먹어서라도 빠리 복귀해야겠다 생각했다"며 재치 입담으로 응수했다.

이날 출연자는 샤이니 민호. 그는 "정형돈 형을 보고 싶어서 왔다.


사석에서 날 깎아내리며 힐링하더라, 오랜만에 오셨으니 편하게 방송하시라고 왔다"며 센스있게 인사했다.

무엇보다 이날 미스터리 수수께끼를 풀어야 하자, 정형돈은 "남자는 왜 리모컨이 어디있는지 모르는가"라고 말하더니 "꼭 내 눈 앞에만 안 보여, 아내는 바로 찾는다"고 했다.

여러가지 오답 중에서도 정형돈은 또 한 번 "왜 결혼을 하는가"라고 답을 냈고, 민호는 정형돈의 눈치를 살피며 웃음이 터졌다. 김용만도 "뭔가 후회하는 느낌이었지?"라고 하자 정형돈은 "뭔가 들킨 것 같은데"라고 말하며 "마음이 편치 않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정답은 '여자는 무엇을 원하는가'였다. 정형돈은 "정말 어떻게 대답해야하나 모르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정형돈의 아내 한유라가 지난 10일 '술을 먹어도 잠을 못 잔다'는 의미심장한 글을 SNS에 게재해 이틀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