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허지웅 "혈액암 완치 아냐…집단면역위해 백신 맞아"[전문]

입력 2021/06/16 12:06
수정 2021/06/16 13:15
58205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허지웅. 사진| 허지웅 SNS

방송인 허지웅이 혈액암 완치가 되지 않은 상황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다.

허지웅은 16일 인스타그램에 "어제 백신 접종 오프닝 이후 반복되는 질문이 있었다. 기저질환자의 백신 접종에 관한 문제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혈액암 치료가 끝났을 뿐 아직 완치 판정을 받은 게 아니고 또 혈액암이 면역계 질환이라 언론에서 들려오는 사이토카인 폭풍 같은 이야기에 민감할 수밖에 없었다. 고민을 안 했다면 거짓말"이라고 설명했다.

허지웅은 지난 2018년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고 투병했다. 이후 지난 2019년 SNS에 "나 이제 멀쩡하다"고 치료를 종결했다고 밝혀 축하를 받았다.


허지웅은 "지난 정기검사 때 담당의 선생님에게 물어봤는데 팬데믹 이후 모든 게 빠르게 진행되는 상황에 충분한 연구결과가 존재하지 않고, 다만 백신을 맞지 않았을 때보다 맞았을 때 얻을 수 있는 장점이 더 크기 때문에 접종을 권유하고 있다는 대답을 들었다"며 담당 의사의 조언을 구했다고 이야기했다.

허지웅은 또 "제 마음에도, 여러분 마음에도 들지 않는 답변이겠지만 이게 현실"이라며 "본인이 감당할 수밖에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걸 끝내려면 어찌 됐든 우리 공동체의 일정 수 이상이 백신을 맞아 집단면역에 이르러야 한다. 그래서 그냥 맞았다"며 집단면역에 일조하기 위해 위험을 감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지웅은 "현재 기저질환이 있거나 면역계 질환을 앓은 경험이 있다면 꼭 담당의와 상의하길 바란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이어 "거리에서 서로의 웃는 얼굴을 확인할 수 있는 날이 하루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덧붙였다.

<다음은 허지웅 글 전문>

어제 백신 접종 오프닝 이후 반복되는 질문이 있는데요. 기저질환자의 백신접종에 관한 문제입니다.


저는 혈액암 치료가 끝났을 뿐 아직 완치 판정을 받은 게 아니고 또 혈액암이 면역계 질환이라 언론에서 들려오는 사이토카인 폭풍 같은 이야기에 민감할 수 밖에 없었는데요. 고민을 안했다고 하면 거짓말입니다.

지난 정기검사때 담당의 선생님에게 물어봤는데요. 팬데믹 이후 모든 게 빠르게 진행되는 상황에 충분한 연구결과가 존재하지 않고 다만 백신을 맞지 않았을 때보다 맞았을 때 얻을 수 있는 장점이 더 크기 때문에 접종을 권유하고 있다는 대답을 들었습니다.

제 마음에도, 여러분 마음에도 들지 않는 답변이겠지만 이게 현실입니다. 본인이 감당할 수 밖에 없는 일이지요. 공정하지 않다고 느껴졌지만 사실 애초에 암에 걸린 것도 공정하고 공정하지 않고의 문제는 아니었으니까요.

이걸 끝내려면 어찌됐든 우리 공동체의 일정 수 이상이 백신을 맞아 집단면역에 이르러야 합니다. 그래서 그냥 맞았습니다.

하루 동안 근육통이 심했는데 오늘 아침은 괜찮네요. 잘 지나간 것 같습니다. 현재 기저질환이 있거나 면역계 질환을 앓은 경험이 있다면 꼭 담당의와 상의하시고요. 거리에서 서로의 웃는 얼굴을 확인할 수 있는 날이 하루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허지웅쇼 #sbs라디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