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남태현, 스토커 피해 호소 "당신 때문에 이사까지…얼굴 공개할 것"

입력 2021/07/29 17:09
수정 2021/07/29 18:56
73424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남태현의 스토커가 남태현의 지인에게 보낸 글. 사진| 스타투데이 DB, 남태현 SNS

밴드 사우스클럽 남태현이 스토커 피해를 호소했다.

남태현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더운날 또 스토커가 기승을 부리네요. 또 제 지인에게 연락을 해서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시네요. 하... 이번엔 자신 감있게 얼굴도 까셨네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망상증은 의사의 상담과 치료, 약물복용 등으로 개선 가능합니다. 전 당신과 모르는 사이에요. 당신 때문에 이사까지 했어요. 제발..."이라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남태현의 지인이 스토커에게 받은 메시지 내용이 담겼다.

스토커는 남태현의 지인에게 "나랑 3년째 사귀듯 연락하고 있다. 지금도 연락하고 있다. 나한테는 친구라고 하던데 맞나"라며 "그동안 다른 남자 만나면 난리쳐서 그 사이 누구 만나지도 않고 연락해오는데 너무 열이 받는다.


태현이한테 가서 확인해보시고 친구시면 저란 존재도 있다는 걸 좀 참고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남태현의 연인인 듯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남태현은 "제발 꿈에서 깨세요. 레드썬. 계속 이러면 얼굴 공개하고 진짜 끝까지 간다"고 경고했다.

남태현은 또 스토커로 추정되는 여성의 얼굴이 담긴 사진을 일부 블러 처리한 채 공개하기도 했다. 이 내용은 SNS 등을 통해 순식간에 퍼졌고, 남태현은 이 내용이 담긴 글을 삭제했다.

누리꾼들은 "고생이 많다", "이상한 사람 정말 많다", "대체 누구인지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남태현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