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김종국 "머리 올린다"에 반박한 이성경 "뜻 알고 그 말 안 써"…무슨 뜻이길래?

양소영 기자
입력 2021/09/19 15:25
수정 2021/09/19 16:57
90276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성경이 골프 은어 중 `머리 올린다`는 표현을 쓰지 않는 이유를 밝혔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처음 골프장에 나갈 때 쓰는 ‘머리 올린다’는 표현이 부적절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배우 이성경이 “머리 올린다”는 표현을 쓰지 않는 이유를 밝히면서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회원모집-세리머니 클럽(이하 세리머니 클럽)’에 출연한 김종국은 “처음 머리 올릴 때 같이 가는 분들이 잘 알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성경은 “머리 올린다는 표현의 말뜻을 알고 난 후에 그 말을 안 쓴다”며 “머리 올린다는 게 옛날에 기생하시는 분들이 처음 할 때 머리를 올린다는 그 표현이라고 하더라”고 이야기했다.

김종국은 “처음 티에 공을 올리는 게 머리 올린다는 뜻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성경은 “저는 누가 처음 머리 올린다고 하면 ‘첫 온 그린하네’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종국은 “좋은 말이 더 나오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머리 올린다는 표현은 ‘여자가 시집을 가다’ ‘어린 기생이 정식으로 기생이 되어 머리를 쪽 찌다’라는 의미다.

방송 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거부감 드는 표현” “저런 뜻인지 몰랐다” “앞으로 바꿔가면 좋겠다” 등 이성경의 말에 공감하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너무 예민한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왔다.

한편 ‘세리머니 클럽’은 다양한 분야의 게스트들을 초대해 야외에서 골프 게임을 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골프 토크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