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누가 봐도 취해 보여"…장제원 아들 노엘 경찰 밀치는 영상 공개

양소영 기자
입력 2021/09/19 20:53
수정 2021/09/19 21:23
90309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 21)이 무면허 운전 및 경찰관 폭행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사고 당시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19일 방송된 SBS '8뉴스'는 노엘이 음주 측정을 거부하며 경찰을 밀치는 모습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단독 입수해 보도했다.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에는 경찰과 운전자가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이 담겨있다.

목격자는 “소리 지르고, 경찰 막 가슴팍 손으로 밀쳐 가지고 앉았다가 다시 끌려 나왔다가 앉았다가 끌려 나왔다가 밀쳤다가 머리로 들이받았다가 이랬다”며 “취해 보였다. 누가 봐도 저 사람 약 아니면 술에 취해 있다”고 말했다.

90309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노엘. 사진|글리치드 컴퍼니



노엘은 지난 18일 오후 10시 50분께 서울 반포동 한 사거리에서 우회전을 앞두고 차로를 바꾸는 과정에서 오른쪽에 있던 차량의 왼쪽 면을 들이받았다.


순찰 중 사고를 목격한 경찰이 음주 측정을 요구하자 거부하며 경찰관을 들이받고 밀친 것으로 알려졌다.

노엘은 조사가 불가능할 정도로 취한 상태라 귀가 조치 됐으며, 경찰은 연휴가 끝난 이후 조사를 벌인 뒤 노엘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노엘은 이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제가 받아야 하는 죗값은 모두 달게 받고 조금 더 성숙한 사회 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며 “모든 팬 여러분들부터 시작해 저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많은 분들께도 정말 죄송합니다”고 사과했다.

한편, 노엘은 2017년 엠넷 '고등래퍼'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하지만 지난 2019년 9월 음주운전, 운전자 바꿔치기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지난 2월에는 폭행 사건에 휘말리기도 했다. 지난 11일에는 재난지원금 대상자를 조롱하는 듯한 발언으로 논란이 일기도 했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