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김선호, 전 여친 낙태 후 미역국 끓여"...김선호 논란 새 국면?

한현정 기자
입력 2021/10/26 11:11
수정 2021/10/26 11:52
지인들 "전 여친 A씨 폭로 왜곡 많아"
A씨 측 "사실 확인 중"
김선호 측 "드릴 말씀 없다"
101195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배우 김선호. 사진|스타투데이DB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 가운데 연예매체 디스패치가 전 여자친구 A씨의 폭로에 의문을 제기했다. A씨 측 변호인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보도를 접하고 사실 확인 중"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김선호 측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했다.

26일 디스패치는 기상캐스터 출신 인플루언서이자 김선호의 전 연인 A의 주장에 왜곡된 부분이 많다며 두 사람의 카톡 대화 및 김선호가 연인 문제로 지인과 나눈 메시지, 지인들과의 인터뷰 등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선호와 A씨는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알게 돼 지난해 3월부터 교제를 시작했다. A씨는 교제 기간 중 뒤늦게 자신의 이혼 사실을 알렸고, 김선호는 이 문제로 친구에게 상담을 하는 등 고민했으나 A씨를 진심으로 좋아해 계속 만나기로 했다.


디스패치는 또 두 사람이 부산, 가평, 한강 등을 여행하며 야외 데이트를 즐겼다며 인증 사진을 공개, “숨어서 연애 했다. 밖에서는 손도 못 잡고 걸었다”는 A씨의 주장을 반박했다.

아울러 남자 문제 등 A씨의 반복된 거짓말로 신뢰에 금이 갔다고도 했다. 김선호가 지인에게 보낸 메세지에는 "남자 있는 자리에 가놓고 안 간 척 거짓말을 하다 걸렸다. 내가 (예전에) 한 번만 봐준다고 했는데 문제는 다른 이야기인 줄 알고 또 다른 남자 만난 걸 이야기 했다"고 적혀 있다. "일찍 잠을 잔다고 하기에, 선물을 들고 집에 갔는데 집에 없더라. 차도 없었다. 그 이후로 거짓말 안 하기로 했는데 진짜 열 받는다"고도 했다.

하지만 지인의 설득 끝에 김선호는 A씨를 용서했고, 두 사람은 재결합했다.

디스패치는 이후 A씨는 임신을 했고 지난해 7월 임신 중절 수술을 받았다고 했다. 김선호는 부모님에게 A의 이혼 사실은 숨겼지만 A씨를 정식으로 소개했고, A가 수술을 한 뒤에는 2주간 미역국을 끓여 주고 보약을 선물하는 등 살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선호는 2주 동안 미역국을 끓였다.


실제로, ‘1박 2일’에서 “미역국을 끓일 줄 안다”며 레시피를 정확히 읊기도 했다"며 관련 장면을 덧붙였다.

김선호가 속마음을 모두 털어놓는 절친한 친구는 A씨가 폭로글에서 썼던 연극배우 B씨였다. A씨는 임신 사실을 김선호에게 말하자 "쓰레기 답변을 보냈다"고 주장, 임신 중절 수술 날에도 B씨를 대신 보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그러나 B씨의 말은 달랐다. B씨는 디스패치에 "(처음엔) 형이 잘 된 일이라고 축하해줬지만 겁이 났던 것 같다. 고민 끝에 서로 보내주자고 합의했고, 수술 날 동행할 것을 제게 조심스럽게 부탁했다"고 밝혔다.

김선호가 돈에 대한 집착이 크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디스패치는 의혹을 제기했다. A씨의 지인은 "도리어 김선호가 A씨의 사치와 씀씀이 때문에 힘들어했다. 개인 카드로 700만 원짜리 명품백을 산 후 김선호에게 입금을 받았다고 했다"고 제보했다.

이 외에도 김선호의 지인들은 A씨가 김선호의 일상을 몰래 찍은 영상, 녹음 파일 등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며 "두 사람의 이별은 김선호가 버린 게 아니라 A씨의 반복된 거짓말 등으로 신뢰가 완전히 깨져버린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두 사람 결국 지난 5월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


디스패치는 "많은 지인들을 만났고, 심지어 A 씨의 지인들이 먼저 연락을 했다. 그들은 한결같이 (김선호가) '떴다'고 버린 게 아니라 A씨가 가진 문제와 행동을 지적했다"고 강조했다.

101195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배우 김선호. 사진|스타투데이DB

2009년 연극 '뉴 보잉보잉'으로 데뷔한 김선호는 대학로를 거쳐 2017년 KBS2 드라마 ‘김과장’을 통해 안방극장에 데뷔했다. 이후 다양한 작품으로 필모를 쌓다 tvN '갯마을 차차차'를 통해 대세로 자리매김 했지만 드라마 종영일인 지난 17일 A씨의 사생활 폭로로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선호가 자신에게 혼인을 빙자해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고 임신 사실을 알리자 낙태를 종용했다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작품이 끝난 뒤 결혼을 약속했지만 낙태 이후 자신의 흔적을 지워버리고 태도는 돌변했다고 주장했다.

김선호는 논란 나흘 만에 "좋은 감정으로 그분과 만났으나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상처를 줬다"며 사과 했고, 출연 중 혹은 출연 예정이었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A씨는 이후 추가 글을 올려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다"면서 "그 분에게 사과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더이상 우리 두 사람의 일로 논란의 확대 및 재생산은 원치 않는다"고 밝히며 폭로글을 삭제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