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김부선, 김세의에 법적대응 예고..."집을 팔더라도 넌 내가 잡는다"

입력 2021/11/23 10:48
109054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배우 김부선(왼쪽), 김세의 가세연 공동 대표. 사진| 스타투데이 DB, 유튜브 캡처

배우 김부선이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대표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부선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세의 천하의 비겁한 겁쟁이. 전화는 차단하고 빤스런"이라며 "'잘못했다', '착각했다', '미안하다', '용서해라' 이 한마디도 할 줄 모르는, 기본적인 교육도 못 배운 거지같은 김세의. 한 집안을 인격 살해 시켜놓고 사과 한마디 할 줄 모르는 못 배운 놈"이라고 분노했다. "집을 팔더라도 넌 내가 잡는다. 법정에서 보자"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부선은 지난 21일 처음 김세의 저격 글을 올렸다.


김부선은 이날 SNS에 "가세연 김세의 씨, 허위사실유포 그만 멈춰라. 오늘 저녁 방송 말미에 김세의가 수만명 앞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도 사실관계를 말하라는 나의 정당한 요구에 오히려 과도하게 화를 내고 막말을 한다. 적반하장도 유분수"라며 불화를 드러냈다.

갈등은 이재명과 연관됐다. 김부선은 "난 이재명 가족의 비밀을 먼저 발설한 적 없다"며 "강용석 변호사가 저와 상의 없이 기자들 앞에서 터트린 것이다. 오히려 그 기사(가) 나간 이후 강용석 변호사 에게 항의 카톡까지 보냈다. 협박, 허위사실유포, 막말, 모욕 온갖 폭언을 다 했다. 대체 이런 인간이 MBC 기자였다니"라고 분노했다.

글과 함께 공개한 영상에는 21일 김세의의 가세연 방송이 담겼다. 영상에서 김세의는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 지지하겠다고 밝힌 글을 비판하던 중 이재명 후보 조카의 살인사건을 언급했다.

김세의는 "(이재명 후보) 조카 살인 사건은 김부선이 페이스북에 폭로하면서 알려졌다. 강용석 변호사가 변론 과정에서 공개하기도 했다"며 "기존 언론에서 하나도 나오지 않았는데 이재명이 자기의 여자친구 (김부선에) 속 이야기를 다 했기 때문에 알 수밖에 없었다.


(때문에) 김부선과 이재명이 서로 굉장히 가까운 사이였다는 증거로 (법원에) 제출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부선은 방송 중 이재명 조카의 살인 사건은 강용석 변호사가 기밀을 누설하기 전까지 언급한 적이 없다며 정정을 요구하는 항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김세의는 "2021년 9월 17일 뉴데일리 기사를 읽어드리겠다. '배우 김부선 씨도 1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본지 보도 관련 조카 살인 사건은 2007년 내 집에서 이 후보와 교도소 인권에 관해 이야기하다가 우연히 듣게 됐다며 10년 넘게 침묵하느라 많이 힘들고 무섭고 억울했다고 전했다'고 쓰여 있다"며 "김부선이 저에 대해 잘 모르는 게 있는데 말 함부로 하는 사람 아니다. 저는 강용석 변호사와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랑 대립각 세우지 마라. 제가 계속 참고 있다. 내년 3월 이재명 대통령 되는 것 막기 위해서 (참고 있다.) 자꾸 저를 물고 가려고 하는데 저 그렇게 만만한 사람 아니다. 저한테 말 함부로 하지 마라. 핸드폰 이야기도. 저에 대해 함부로 글 쓰지 마라. 저는 그렇게 허술한 사람 아니다. 저랑 싸우려고 하지 마라. 제가 얼마나 무서운지 모른다.


글 하나하나 말 하나하나 다 체크하는 사람이다"라며 맞받았다.

이재명 후보 조카의 살인 혐의에 대한 내용은 지난 7월, 김부선이 이재명 후보를 상대로 낸 3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법률대리인을 맡은 강용석이 언급하며 처음 알려졌다. 강용석은 "이 지사(당시 이재명 경기도 지사)의 조카가 살인죄를 저질러서 무기징역을 살고 있다는 (김씨의) 진술조서가 있다. 이 지사를 통해서 듣지 않으면 알 수 없는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부선은 SNS에 "업무상 비밀 누설죄"라며 "제발 오버 좀 안 했으면 좋겠다. 진짜 너무 하시다. 페어플레이가 그리 힘든가"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앞서 김부선은 최근 강용석 변호사가 소송 관련 알게된 사생활을 누설했다며 갈등을 드러냈다가 화해하는 듯했다. 그러나 이어 김세의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김부선은 2007년부터 1년간 이재명 후보와 교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재명 후보 측은 이를 부인하며 김부선이 허언증과 마약 상습 복용자라는 취지의 표현을 사용했다. 김부선은 지난 2018년 9월 이재명 후보가 자신을 허언증 환자로 몰아 정신적·경제적 손해를 입었다며 3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10일 열릴 손해배상 청구소송 4차 공판은 이재명 후보 측이 낸 기일 변경 신청이 받아들여져 내년 1월로 연기됐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