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전직 프로야구 선수, 폭행 혐의 입건…50대 주점 종업원 ‘실신’

진향희 기자
입력 2021/12/06 15:18
수정 2021/12/06 15:38
111869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또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6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30대인 전직 프로야구 선수 출신 A씨는 지난 달 30일 저녁 6시 30분께 부산 서면에 있는 한 유흥업소에서 50대 종업원 B씨를 주먹 등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폭행으로 종업원 B씨는 당시 현장에서 실신했고,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A씨가 만취 상태로 가게에 들어와 다른 종업원들과 말싸움을 벌였고, 가게 입구에서 인사를 하던 자신을 보자 갑자기 주먹을 휘둘렀다고 말했다. 당시 A씨는 조직폭력배 일당과 동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측은 “현재 A씨를 입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의 폭행은 처음이 아니다.


부산 출신으로 야구 유망주로 한때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프로구단에 지명도 받았으나, 고교 시절 범죄 이력이 알려지면서 은퇴했다.

은퇴 후에도 조직폭력배 활동 등으로 여러 폭행 사건에 연루된 바 있으며, 지난해 2월 후배의 머리를 맥주병으로 내리친 혐의(특수상해)로 징역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