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유재석이 꼽은 안테나 장점? "대표와 맞짱 가능"('우당탕탕 안테나')

입력 2021/12/06 16:22
111887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방송인 유재석이 소속사 안테나의 뜻밖의 장점을 밝혔다.

오는 6일 오후 5시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듬이TV : 우당탕탕 안테나'(연출 김동일)에서는 누적 조회수 1천만뷰를 기념해 마련된 초특급 오디션, ‘슈퍼새가수 뭐하니 가요제’가 그 베일을 벗는다. 현재진행형 레전드 가수의 명곡 커버에 나서는 안테나 아티스트들은 팀 구성부터 곡 선정, 무대 준비에 이르기까지 가요제를 앞두고 열정을 불사른다. 특히 본격적으로 ‘우당테나’에 합류한 화제의 신입 유재석은 가요제 돌입 전부터 유희열 대표와 불꽃 튀는 입담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가요제를 앞두고 시청자들을 향한 인사를 전하던 유재석은 촬영 현장을 급습한 유희열과 치열한 토크 공방전으로 웃음샘을 자극한다.


안테나 식구들의 활발한 예능 활약에 대해 유재석이 “유희열, 정재형은 내가 키웠다”라는 소신 발언(?)을 하자, 이를 지켜보던 유희열이 “90년대 때 쟤는 우리랑 겸상도 못 했어”라고 반박, 톰과 제리 케미를 뿜어내는 것. 또 유재석은 안테나의 장점에 대해 “대표님과 맞짱 뜰 수 있다”라며 유쾌한 입담을 과시, 이들의 선사할 풍성한 재미와 ‘찐친 케미’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재기발랄, 촌철살인 심사평을 전할 초특급 심사위원 군단 ‘윤상순정’ 조합도 관심을 모은다. 안테나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한 '더듬이TV : 우당탕탕 안테나' 로고송 콘테스트 심사위원 및 ‘FC안테나’ 축구 경기 캐스터로 참여했던 윤상과 이상순이 다시 한 번 슈퍼새가수 뭐하니 가요제의 심사위원으로 나서는 것. 여기에 안테나의 안방마님 정재형도 합류해 직접 소속 가수들의 무대를 평가한다.


정재형이 자신이 참여했다면 압도적 우승이었다며 ‘자기애 뿜뿜’ 심사를 펼치는가 하면, 윤상은 지난 로고송 콘테스트에 이어 이날도 자신의 최애가 이진아임을 숨기지 않으며 대놓고 편파 심사를 예고한다. 또 많은 안테나 아티스트들과 절친한 관계인 이상순은 “이상하게 분노를 유발하는 아티스트들이 많다”라며 이날 역시 웃음만렙 독설 파티를 펼쳤다고. 3인 3색, 폭소만발 심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듬이TV : 우당탕탕 안테나'는 안테나의 전무후무 역대급 전사 예능 프로젝트로, 안테나 아티스트들의 우당탕탕 반전 매력이 펼쳐진다. 소속 아티스트들의 매력을 널리 알려 수많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겠다는 열정과 야망으로 가득한 ‘대표님’ 유희열부터, 탁월한 음악성은 물론 예능감까지 인정받은 정재형, 페퍼톤스 등의 안테나 대선배들은 물론, 예능 초보이지만 그동안 몰랐던 숨은 매력을 드러내는 예능 원석들까지 총출동한다. 더욱이 안테나 찐덕후를 자청한 제작진들은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아티스트들의 모습을 모두 담아내며 시청자들을 ‘안테나 입덕’으로 이끌 계획이다. 매주 월, 금요일 오후 5시 카카오TV에서 공개된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제공| 카카오TV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