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신현준 갑질·프로포폴” 주장 전 매니저, 1심서 징역형 집유

진향희 기자
입력 2021/12/08 13:18
수정 2021/12/08 14:29
“신현준 평판 훼손 목적 악의적 기사 유포”
112331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신현준. 사진ㅣ스타투데이DB

배우 신현준(53)의 갑질 폭로 및 프로포폴 의혹을 제기했다가 신현준으로 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된 전 매니저 김모씨가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보미 판사는 8일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를 받는 신현준 전 매니저 김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20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갑질 의혹에 대해 “신씨(신현준)가 실제로 욕설을 한 부분은 있지만, 평소 대화 내용을 보면 이들은 서로 자연스럽게 욕설을 주고 받으면서 메시지를 한 만큼, 비방 목적으로 신씨의 명예를 훼손한 것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또,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대해서도 “시간이 10년도 지났고 오남용 정황이 없는데 김씨가 개인적인 사정을 잘 안다는 이유만으로 이같은 사실을 알린 것이 공익을 위한 것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특히 재판부는 “김씨가 신씨의 사회적 평판과 명예·가치를 훼손하려는 명확한 목적으로 파급력이 큰 인터넷을 통해 악의적인 기사를 유포했다”며 “두 사람은 오랜 세월 연예계에서 막역한 사이로 신씨가 우위에 있다고 보기 어렵고, 김씨가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신현준 소속사 에이치제이필름은 전 매니저가 유죄를 선고받자 “김모씨의 허위사실 폭로로 인해 신현준과 그의 가족들이 공개적으로 여론에 몰려 그 어디에도 억울함을 호소할 수 없을 때 진실을 가려주시고 심사숙고 해 법의 엄중함을 보여주신 재판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신현준을 끝까지 믿어주신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는 입장문을 냈다.

앞서 지난해 7월 신현준 전 매니저 김씨는 신현준의 매니저로 일할 때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며 일부 매체를 통해 문자 메시지 등을 공개했다.

당시 김씨는 신현준이 욕설, 불평불만 등을 토로했을 뿐만 아니라 신현준 어머니의 개인 세차, 장보기 등 사적 요구까지 들어줘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신현준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신현준은 김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후 지난 10월 김씨가 결심 공판에서 징역 1년 6월을 구형받자 “신현준씨와 그의 가족은 거짓 명예훼손으로 인해 정말 오랫동안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다. 정의는 실현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