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태종 이방원' 촬영 후 사망한 말 퇴역 경주마 '까미'였다

양소영 기자
입력 2022/01/22 09:23
수정 2022/01/22 17:01
6640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태종 이방원` 7회에 담긴 낙마신.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영상



KBS 대하 사극 ‘태종 이방원’에서 낙마 신을 촬영한 후 사망한 말은 퇴역 경주마 ‘까미’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동물권 보호단체 카라는 21일 SNS를 통해 “카라가 확인한 결과 방송에 쓰인 말은 ‘까미’라는 이름으로 퇴역한 경주마였다. 일평생을 인간의 오락을 위해 살아야 했고, 결국에는 고꾸라지며 쓰러져야 했던 까미. 이제는 까미와 같이 착취당하고 죽는 동물이 없기를, 어느 동물도 해를 입지 않는 사회로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태종 이방원’을 포함해 너무나 많은 드라마, 영화 등 미디어에서 많은 동물이 소품으로 쓰이면서 심각한 부상을 입거나 심지어 사망에 이르렀다”며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동물출연 미디어 가이드라인이 모든 방송제작에 적용되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앞서 카라 측은 “방송 및 영화 촬영 관계자들을 통해 확인된 바로는 대체로 경주마에서 은퇴한 나이 많은 말들이 대마 업체를 통해 이러한 촬영 현장에 동원 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동물 역시 고통을 느끼는 지각력 있는 존재이며 생명은 촬영장에서 쓰이는 소품이나 도구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카라는 지난 20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태종 이방원’ 촬영장 책임자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한국동물보호연합은 2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관 앞에서 "드라마 제작진이 낙마 장면을 촬영하며 말을 일부러 넘어뜨려 죽게 하는 학대를 했다"며 규탄 기자회견을 연 뒤 영등포경찰서에 고발장을 냈다.

6640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태종 이방원` 촬영 중 와이어에 다리가 묶인 말이 고꾸라지는 장면. 사진|동물자유연대 SNS 캡처



‘태종 이방원’의 동물 학대 논란은 지난 19일 동물자유연대가 최근 ‘태종 이방원’ 측이 촬영 중 말을 학대했다는 성명서를 내면서 불거졌다.


동물자유연대는 지난 1일 방송된 7화에서 주인공 이성계(김영철 분)가 말을 타고 가다가 낙마하는 장면에서 말의 몸체가 90도로 들리며 머리부터 바닥으로 고꾸라졌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20일 SNS에 ‘태종 이방원’ 촬영 당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말 다리에 와이어를 묶어 강제로 넘어뜨린 모습과 함께 말이 고꾸라진 후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이 담겼다.

결국 KBS는 공식 입장을 통해 촬영 일주일 후 말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이 같은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다.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또 KBS는 낙마 신이 담긴 7회 다시 보기 서비스를 중지하고, 2주간 결방을 확정했다.

하지만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방송 촬영을 위해 동물을 소품 취급하는 K** 드라마 연재를 중지하고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는 등 비판적 여론이 이어지는 등 후폭풍이 거세다. 해당 청원은 22일 오전 9시 기준 5만 8098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