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단독] ‘도박 파문’ SES 출신 슈, 새출발 현장…‘심청이’ 됐어요

진향희 기자
입력 2022/05/14 11:04
수정 2022/05/14 17:33
42599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심청이(心聽耳)’ 행사에 참석한 슈. 사진 ㅣ강영국 기자

도박 근절 상담사로 새 삶을 시작한 걸그룹 S.E.S 출신 슈(유수영, 40)가 사회공헌 캠페인을 통해 공개 활동에 나섰다.

슈는 14일 오전 10시 서울 강남구 수서명화종합사회복지관에서 열린 시니어 건강증진 헬스케어 캠페인 ‘심청이(心聽耳)’ 행사에 참석했다.

한국사회공헌협회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마음의 귀를 통해 듣다’는 모토로 따뜻한 손길이 필요한 이웃 어르신들을 위해 마련된 자리다. 앞서 한국사회공헌협회로 위촉된 슈는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홍보대사 활동에 나서게 된다.

42599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어르신들과 힐링타임 갖고 있는 슈. 사진ㅣ강영국 기자

슈는 이날 “홍보대사로서 청년 서포터즈들과 소외된 계층을 돕기 위해 진심을 다해 적극적으로 앞장서며 앞으로 다양한 사회 봉사활동을 꾸준히 펼쳐나갈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슈는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마카오 등 해외에서 26차례에 걸쳐 7억 9000만 원 규모의 상습도박을 한 사실이 밝혀져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을 선고받고 활동을 중단했다.

이와 함께 도박 자금으로 빌린 3억 4000만 원대 규모의 대여금을 갚지 못해 2019년 5월 피소되기도 했다. 해당 소송은 2020년 11월 조정을 거쳐 합의로 마무리됐다.

425998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국사회공헌협회 홍보대사로 위촉된 슈. 사진ㅣ강영국 기자

지난 달 10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를 통해 “극단적인 선택을 생각할 정도로 힘든 시간을 겪었다. 친언니의 학원과 지인의 옷가게 등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고 근황을 전한 그는 도박 근절을 위한 상담코치에 도전한다고도 밝혔다.

슈는 이전과는 180도 달라진 삶을 예고하며 “도박이라는 꼬리표를 덮으려 하지도 숨기려 하지 않겠다”며 “저의 잘못으로 상처받고 분노를 느꼈을 분들께 평생을 반성하고 사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영국·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