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여장 유튜버’, 채팅男 속여 불렀다가 생방송 중 폭행 당했다

진향희 기자
입력 2022/05/24 17:10
수정 2022/05/24 18:40
45877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여장남자 유튜버 카광. 사진ㅣ카광 유튜브

유튜버 카광(본명 이상일, 27)이 여장남자 행세로 남성을 속였다 생방송 중 폭행을 당했다.

카광은 지난 22일 오전 여자 분장을 한 후 성매매가 주로 이뤄지는 채팅 애플리케이션에서 만난 40대 남성 A씨에게 “성매매를 하겠다”고 속인 후 자신의 집으로 불러들였다.

하지만 초대된 남성은 카광이 남성임을 알게 되자 격분했고, 말다툼 끝에 카광의 얼굴에 펀치를 날렸다. 카광은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폭행 장면은 실시간 생방송으로 중계돼 약 1만명이 지켜봤다. 신고 역시 한 시청자가 했다.

45877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여장 행세로 남성을 속여 폭행 당한 카광. 사진ㅣ카광 유튜브

카광은 사건 직후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응급실에 다녀왔다. 실명 가능성을 추정하고 있는 단계”라며 “앞으로는 더 안전하고 신중한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사건을 맡은 경기 고양경찰서는 24일 “유튜버 카광을 폭행한 40대 남성 A씨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A씨와 피해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후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카광은 올 3월에도 한 남성을 집으로 불러 방송하다 멱살이 잡힌 채 끌려나간 적이 있다.

카광은 여장남자 행세를 하면서 불특정 다수 남자들을 상대로 성매매 할 것처럼 속여 유튜브 방송을 진행해 논란을 빚고 있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