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작년 한류 수출 15조 육박…BTS·'오겜'에 美·英도 '들썩'

입력 2022/05/26 10:30
수정 2022/05/26 10:37
'2021 한류 파급효과' 보고서…일본도 '한류 쇠퇴'→'성장' 전환
46458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그룹 방탄소년단(좌)과 드라마 '오징어게임'

지난해 한류 관련 수출액이 15조원에 육박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도 전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그룹 방탄소년단과 드라마 '오징어게임' 등 영향으로 그간 한류에 별 관심이 없던 미국, 영국, 호주 등에서도 한국 관련 상품과 콘텐츠가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발간한 '2021 한류 파급효과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한류 관련 총수출액은 116억9천600만달러(약 14조7천861억원)로 전년 대비 1.5% 증가했다.

한류 관련 소비재 수출 증가율이 19.2%에 달해 전체 수출 증가를 이끌었다. 문화 콘텐츠 수출은 7.2% 감소했지만, 이는 전년도 수출 급증에 따른 기저효과로 분석됐다.


이 보고서는 전 세계 18개국 한류 콘텐츠 소비자 8천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와 문화 콘텐츠·소비재·관광 산업 수출 자료를 토대로 작성됐다.

한류의 해외 인기와 대중화를 수치화한 '한류현황지수'와 한류 성장·쇠퇴 여부를 보여주는 '한류심리지수'는 각각 전년 대비 4.9%, 6.2% 증가했다.

보고서는 한류현황지수를 근거로 세계 18개 국가를 '소수 관심', '확산', '대중화'로 분류했다.

한류 대중화가 이뤄진 국가는 베트남, 말레이시아, 대만, 인도네시아, 태국, 중국 등 6개국으로 전년보다 3개국 증가했다. 나머지 12개국은 모두 확산 단계로 분류됐고, 소수 관심 단계의 국가는 없었다. 그만큼 세계 각국에서 한류가 널리 퍼지고 있다는 의미다.


한류심리지수는 각 국가를 한류에 대한 관심에 따라 '쇠퇴', '중간 성장', '고성장'으로 나누는 지표다.

인도·태국·베트남·아랍에미리트는 고성장, 나머지 14개국은 중간 성장으로 조사됐다.

보고서는 "오랫동안 한류 쇠퇴 그룹으로 분류됐던 일본마저 중간 성장 그룹으로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 영국,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과거 한류 인기가 중하위권에 머문 국가들마저 한류 대중화가 크게 일어났다"며 "이는 '오징어게임'과 방탄소년단의 글로벌 신드롬 영향이 컸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지난해 한류의 부가가치유발효과는 10조8천725억원, 취업유발효과는 12만9천879명으로 각각 조사됐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