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이효리, 이장원에 19禁 조언 "신혼 때 뭐든 많이 해"('오늘도 삽질')

입력 2022/05/26 10:43
46468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가수 이효리가 신혼을 즐기는 중인 이장원에 19금 조언을 건넸다.

지난 25일 공개된 웹예능 '오늘도 삽질'에는 이효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효리는 "왜 제주까지 와서 사람을 귀찮게 하냐. 날씨는 왜 이렇게 춥냐"면서 투덜대며 나타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장원에게 "신혼 생활이 어떠냐"고 물었고 이장원은 "덕분에 (좋다)"고 환하게 웃으며 말했다.

이효리는 또 이장원에 "왜 여기 (정재형에게) 끌려 다니는 거냐"고 물었고 이장원은 "재형이 형이 저를 원하진 않은걸로 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재형은 "(이장원이) 결혼한 다음에 일의 절실함이 좀 생겼다"고 칭찬했고 이장원 역시 "삶의 태도가 달라졌다"며 듬직한 가장의 모습을 보였다.

이효리는 "(이)상순 오빠는 결혼하고 일이 없어졌다.


일의 절실함이 사라졌다. 어떻게 된거"며 "결혼 전에는 열심히 일을 하더니 결혼 하자마자 일을 놨다. 자기가 하고 싶은 것만 한단다"고 남편 디스를 하기도 했다. 정재형은 "나는 그렇게 살고싶다"고 부러워했고 이효리는 "그럼 나랑 결혼하지 그랬나. 우리가 먼저 만났는데 왜 상순 오빠를 소개시켜줬냐"고 받아쳤다.

일을 시작하기 전 이효리는 또 이장원에 "(배)다해는 잘 있냐"며 근황을 물었다. 그러면서 "신혼 6개월차? 재미있을 때다. 눈만 마주치면 그냥"이라며 정재형을 덥석 끌어안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때 많이 해둬라. 뭐든지 많이 해둬"라고 말해 이장원이 당황하게 했다.

[김소연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유튜브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