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투병' 서정희 "암보다 내가 더 세...멋지게 이겨낼 것"

이유리 기자
입력 2022/06/23 13:57
수정 2022/06/23 14:06
55029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정희. 사진| 서정희 SNS

방송인 서정희가 암 투병 중인 근황을 전했다.

서정희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병원 가는 길. 지난 3개월은 나에게 감당하기 어려운 충격의 시간이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서정희는 "난 어느새 익숙한 패턴으로 살고있다. 약간의 운동, 약간의 휴식 그리고 목욕과 마사지. 비록 엎드리지는 못해도"라며 "그리고 전국 맛있는 식당을 찾는 부지런함 그리고 기도 나만의 루틴으로 단 1킬로도 손해 보지 않았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암보다 내가 더 센 듯. 난 멋지게 이를 앙 물고 이겨낼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정희는 가발을 쓴 채 셀카를 찍고 있다. 투병으로 힘든 시간을 겪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삶에 대한 굳은 의지와 마음을 사진으로 남긴 것으로 보인다.


누리꾼들은 "진심으로 응원하고 있어요", "힘내고 멋지세요", "암보다 센 거 맞습니다! 꼭 이겨내세요", "잘 먹고 잘 이겨내세요" 등 댓글을 남기며 격려했다.

서정희는 지난 4월 유방암 초기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초기 진단 후 수술을 받았고, 딸 서동주가 간호하고 있다"고 소속사는 밝혔다. 지난 3일 딸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머리를 만질 때마다 한 움큼씩 빠지더라"라며 항암 치료 후 부작용을 겪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서정희는 지난 1982년 개그맨 서세원과 결혼했으나 2015년 이혼했다.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