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강철비2’ 정우성 "대통령 役, 왜 이런 시련을…고민 多"

한현정 기자
입력 2020/07/02 11:20
6776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분한 배우 정우성이 솔직한 고민을 토로했다.

정우성은 2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이 제작보고회에서 "한반도 땅의 아픔과 의미에 대한 질문들이 있는 작품이다. 희망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메시지를 강조한 1이 판타지적인 작품이었다면 2는 국제정세 속에 놓인 한반도를 바라보며 차갑고 냉철하다. 더 큰 질문을 할 수 있게 된다"고 소개했다.

이어 "'강철비1'도 판타지지만 안에 담겨진 무게 때문에 쉽지 않았다. 2에서 갑자기 대통령을 하라고 하니까 감독님이 시련을 던져주는 것 같았다. 같이 하겠다는 마음을 먹기까지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앞서 정우성, 곽도원은 '강철비 1'에서 남과 북의 '철우' 역을 맡았다.


‘강철비 2’에서는 정우성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고뇌하는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로 분했고, 평화협정에 반대하여 쿠데타를 일으키는 북의 강경파 ‘호위총국장’ 역을 맡은 곽도원과 대립각을 세운다.

한편,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다.

양우석 감독 신작으로 웹툰 '스틸레인', 영화 '강철비'에 이어 분단국인 한반도에서 실제로 일어날 수도 있는 위기 상황과 이를 둘러싼 사람들의 이야기를 리얼하게 담아낸다. 오는 29일 개봉.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