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마녀2' 박은빈 "박훈정 감독 타고난 이야기꾼…착한 동생들 얻어"

양소영 기자
입력 2022/05/24 11:52
45689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박은빈이 ‘마녀2’ 팀의 호흡에 대해 밝혔다.

24일 오전 영화 ‘마녀2’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생중계된 가운데, 박훈정 감독과 배우 신시아 박은빈 서은수 진구 성유빈 조민수가 참석했다.

박은빈은 “호흡이 좋았다. 이 작품 하고 싶었던 게 제주도 올로케이션으로 마무리했다. 좋은 풍경을 담기도 하고, 그걸 채우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줬다. 공기 좋은 곳에서 자연재해와 맞닥뜨리면서 배우들과도 제가 생각했을 때는 또래였다. 착한 동생들을 얻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감독님이 여러 가지 지식이 풍부해서 재미있는 이야기를 많이 해줬다. 타고난 이야기꾼이구나 싶었다. 확장된 세계관에 이야기를 듣다 보니 후속편이 나온다면 더 커진 무언가를 기대할 수 있지 않나 싶다”고 이야기했다.


2018년 개봉해 약 318만 관객을 모은 ‘마녀’의 후속작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로, 6월 15일 개봉 예정이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NEW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