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신예 김시은, ‘다음 소희’로 칸 참석[공식]

한현정 기자
입력 2022/05/24 16:33
45861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신예 김시은이 영화 ’다음 소희’로 올해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한다.

한국 영화 최초로 칸영화제 비평가주간 폐막작에 선정돼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다음 소희’(감독 정주리)가 오는 25일 첫 공개되는 가운데 주연 배우 김시은도 현지에서 함께한다. 정주리 감독과 김시은은 이날 월드 프리미어에 참석해 해외 영화인들과 만날 예정이다.

앞서 정주리 감독은 첫 장편 데뷔작인 ‘도희야’로 제67회 칸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된 후, 8년 만의 신작인 ‘다음 소희’로 비평가주간에 초청되며 2연속 칸에 입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영화는 콜센터로 현장실습을 나가게 된 고등학생 소희(김시은)가 겪게 되는 사건과 이에 의문을 품는 형사 유진(배두나)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독보적인 존재감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국내외 거장 감독들의 러브콜은 물론, 전 세계의 관객들로부터 열렬한 신뢰를 얻고 있는 배우 배두나가 유진 역으로 ‘도희야’에 이어 정주리 감독과 다시 뭉쳤다.

김시은은 드라마 '런 온', 십시일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등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을 펼친 배우로 이번 작품에서 콜센터로 현장 실습을 나가게 된 고등학생 소희를 맡는다. 의문의 사건에 휘말리는 인물로 김시은은 신예답지 않은 깊이감 있는 연기로 완성도를 높인다.

‘다음 소희’를 제작한 트윈플러스파트너스㈜(대표 김동하)는 영화 ’브로커’, ‘헤어질 결심', '기생충', '극한직업', '밀정', '엑시트' 등에 투자한 콘텐츠 스튜디오로, 영화 제작, 투자, 배급, 디지털배급 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다. '다음 소희'를 시작으로 '부자동 프로젝트', '명동' 등을 제작 및 공 동제작 중에 있다.

영화는 칸 영화제 상영 후, 국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개봉 일은 미정이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키이스트, 트윈플러스파트너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