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윤시내가 사라졌다' 감독 "윤시내 흔쾌히 출연 승낙, 공연 보고 반해"

양소영 기자
입력 2022/05/25 16:18
46259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진화 감독. 사진|유용석 기자



‘윤시내가 사라졌다’ 김진화 감독이 가수 윤시내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윤시내가 사라졌다’ 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렸다. 김진화 감독과 배우 이주영 오민애 노재원이 참석했다.

김진화 감독은 “시나리오에서 전설의 가수로 존재했고, 전설의 가수를 탐색했다. 연출적으로 생각했을 때 이미테이션 가수가 여러 명 등장하니까 외형적으로 비슷하게 닮아있는 부분을 연출해야 하는데 외형적이나 동작이나 무대 매너가 그 사람만이 가지고 있는 게 있어야 따라할 수 있을 것 같더라”고 말했다.

이어 “윤시내 선배님이 생각나서 라이브 카페를 처음 찾아갔다. 그곳에서 선생님 공연을 먼저 봤고, 숨이 멎을 정도로 반했다. 그 말로도 부족하다.


윤시내 선배의 아우라는 연출자가 연출할 수 없는 영역이고, 윤시내 선생님이 등장해야 가능할 것 같더라. 윤시내 선생님이 얼마 전부터 연기를 해보고 싶다는 열망이 있으셨다고 하셨고, 생각보다 흔쾌히 허락해주셨다”고 이야기했다.

‘윤시내가 사라졌다’는 열정 충만 이미테이션 가수 연시내와 엉뚱 매력 관종 유튜버 짱하 두 모녀가 전설의 디바를 찾아 나서며 펼쳐지는 동상이몽 로드무비로 6월 8일 개봉 예정이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