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윤시내가 사라졌다' 오민애 "23년 만에 배우상 영광"

양소영 기자
입력 2022/05/25 16:23
46261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오민애. 사진|유용석 기자



‘윤시내가 사라졌다’ 오민애가 연기 23년 만에 제23회 전주국제영화에서 배우상을 받은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윤시내가 사라졌다’ 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렸다. 김진화 감독과 배우 이주영 오민애 노재원이 참석했다.

오민애는 “제가 23년 만에 장편 영화 연기상을 받게 됐다. 제 역사의 한 획을 긋는 순간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3년 전쯤 영화를 포기하고 직장 생활을 하려고 고민했던 시점이 있다. 마지막으로 3년만 최선을 다해 해보자고, 그래도 안 된다면 후회하지 말고 또 다른 삶으로 가자고 배수진을 치고 임했다. 그래서인지 자꾸 좋은 일이 생기는 것 같다. 그래서 이런 결과를 낳았고 저에게 영광스럽고 저의 은인이다”고 이야기했다.


‘윤시내가 사라졌다’는 열정 충만 이미테이션 가수 연시내와 엉뚱 매력 관종 유튜버 짱하 두 모녀가 전설의 디바를 찾아 나서며 펼쳐지는 동상이몽 로드무비로 6월 8일 개봉 예정이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